하나증권, 베트남 BSC증권과 전략적 MOU 체결

입력 2022-08-04 09:3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3일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호텔에서 이은형 하나금융그룹 부회장 겸 하나증권 대표이사(오른쪽에서 세 번째), 이종승 하나증권 부사장, 레 응옥 람 BIDV은행장(왼쪽 세번째), 응우엔 쥬이 비엔 BSC 대표이사(왼쪽 네번째)를 포함한 양사 관계자들이 체결식이 끝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3일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호텔에서 이은형 하나금융그룹 부회장 겸 하나증권 대표이사(오른쪽에서 세 번째), 이종승 하나증권 부사장, 레 응옥 람 BIDV은행장(왼쪽 세번째), 응우엔 쥬이 비엔 BSC 대표이사(왼쪽 네번째)를 포함한 양사 관계자들이 체결식이 끝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하나증권이 베트남 1위 국영은행(BIDV) 자회사인 BIDV Securities(이하 BSC증권)와 신사업 확대, 디지털 전환, 하나금융그룹과의 시너지 확대 등을 골자로 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3일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호텔 프레스룸에서 진행된 행사에는 이은형 하나금융그룹 부회장 겸 하나증권 대표이사, 이종승 하나증권 부사장, 레응옥람 BIDV 은행장, 응우엔 쥬이 비엔 BSC 대표이사를 포함한 총 2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MOU는 지난 3월 하나증권이 BSC증권 지분 인수 계약 체결에 이은 것이다. 하나증권은 BSC증권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수년간 베스트 리서치 하우스로 자리 잡은 하나증권 리서치센터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베트남 현지 정보를 연결해 더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를 손님에게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하나금융그룹의 금융 노하우와 DNA를 젊은 조직 BSC증권과 공유해 역동적이고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고, 베트남 현지의 약 3400만 MZ세대를 아우르는 새로운 디지털 금융 플랫폼도 구축할 계획이다. 하나증권은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이 특화되지 않은 현지 사정을 반영해 하나증권의 디지털 비즈니스 역량을 활용 원큐스탁(1Q Stock)같은 디지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BSC증권의 베트남 현지 정보를 바탕으로 하나증권 손님에게 정확하고 신속한 투자와 상품 정보를 제공하고, 자산운용, IB 등 연계 비즈니스 창출을 통해 투자와 운용에 신속히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이종승 하나증권 부사장은 "하나증권의 비즈니스 역량 및 DNA가 BSC증권과의 시너지를 극대화해 베트남 브로커리지 톱 3위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하나증권은 하나금융그룹과 은행의 BIDV그룹에 대한 성공적인 투자를 바탕으로 글로벌 사업을 강화하고 전략적 투자를 지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하나증권 관계자는 "베트남 금융시장에 하나금융그룹 DNA도 성공적으로 공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BSC증권은 1999년 11월 설립되어 하노이에 본사를 두고 있는 증권사로 베트남 1위 국영은행 BIDV가 79.9%의 지분율을 보유하고 있으며, 투자중개업, 증권인수업, 투자자문업, 파생상품거래업, 자기자본거래 등을 영위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말 자기자본 기준 26위로 주식 브로커리지 시장점유율 11위, 당기순이익 188억 원, 자기자본이익률(ROE) 22.2%를 기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尹 '16강 벤투호'에 "꺾이지 않는 마음 뭉클"…"靑 영빈관, 국빈 만족에 선정"
  • ‘효심 깊은 황소’ 황희찬, 귀국 후 손목키스 주인공 찾아갔다
  • ‘라이언전 걸그룹’ 버가부, 데뷔 1년 2개월 만에 해체…“공식활동 종료”
  • [영상] 박홍근 "국민의힘, 나라 살림살이를 尹 사적 가계부쯤으로 여겨"
  • [영상]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예산안 볼모로 이재명 사법 리스크 물타기"
  • [인포그래픽] 더 고급지게 돌아왔다…서울 호텔 ‘딸기 뷔페’ 총정리
  • 위믹스 상장폐지에 ‘미르M’ 김새나
  • ‘도하의 기적’ 쓰고도 내분 겪는 韓·日축구…공통점과 차이점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77,000
    • +0.18%
    • 이더리움
    • 1,663,000
    • +1.09%
    • 비트코인 캐시
    • 146,900
    • +0.27%
    • 리플
    • 516.5
    • +1.63%
    • 솔라나
    • 18,070
    • -1.15%
    • 에이다
    • 415.7
    • -0.05%
    • 이오스
    • 1,332
    • +5.71%
    • 트론
    • 71.46
    • -0.06%
    • 스텔라루멘
    • 113
    • +0.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750
    • +2.05%
    • 체인링크
    • 9,260
    • +0.33%
    • 샌드박스
    • 776.2
    • -0.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