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美 GM-LG엔솔 합작사에 14조 규모 배터리 양극재 공급

입력 2022-07-28 10: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GM의 수주 물량을 공급할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전경. (사진제공=포스코케미칼)
▲GM의 수주 물량을 공급할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전경. (사진제공=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은 GM과 약 13조7696억 원 규모의 양극재 공급 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포스코케미칼에 따르면 2023년부터 2025년까지 3년간 광양공장에서 생산한 하이니켈 양극재를 GM과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합작사인 얼티엄셀즈에 공급하게 된다. 양극재는 배터리 원가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소재로 리튬, 니켈 등을 원료로 제조한다.

앞서 지난 5월 포스코케미칼은 GM과 캐나다 퀘벡에 설립한 합작사 ‘얼티엄캠(Ultium CAM)’을 통해 연산 3만 톤(t) 공장에서 생산한 양극재를 2025년부터 8년간 얼티엄셀즈에 공급하는 계약도 체결한 바 있다. 2021년 원료 가격을 기준으로 8조389억 원 규모의 계약이다.

이번 공급으로 포스코케미칼이 GM에서 수주한 양극재는 21조8000억 원을 넘어섰다. 이를 위해 광양 공장의 연산 6만 톤, 캐나다 공장의 연산 3만 톤을 합한 9만 톤 공급 체제를 운영하게 되며, 향후 북미 합작사에 생산설비 증설을 추진해 수주에 대응할 예정이다.

포스코케미칼은 북미 현지와 국내에서 대규모 공급 계약을 연이어 맺으며 GM과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전기차 산업이 급성장하는 북미에서 전기차 배터리 소재 핵심 공급자로 올라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M은 포스코케미칼과의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전기차 사업 확대에 필수적인 배터리 핵심소재의 안정적인 공급망을 구축하게 된다. GM은 2025년까지 북미에서 연 100만 대 이상의 전기차 생산체제 확보를 목표로 전동화 전환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앞으로 양사는 북미 합작사를 중심으로 중간 원료인 전구체 공장 신설, 양극재 공장 증설과 함께 양ㆍ음극재에 대한 추가 공급 계약도 체결하는 등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 글로벌 공급망 구축을 위해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포스코케미칼은 전날 이사회를 열고 3262억 원을 투자해 광양공장 내에 연 4만5000톤 규모의 양극재용 전구체 생산설비를 증설하기로 했다. 올해 착공에 들어가 2024년 완공이 목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삼성 ‘안정 속 혁신’ 인사 단행할 듯…재계 미래 준비 가속
  • 尹, 화물연대 관계장관대책회의 주재…“정유·철강 업무개시명령”
  • 정부 ‘강대강’ 조치 제동 걸릴까…국제노동기구, 긴급개입 개시할 듯
  • 한국서 히잡 미착용 이란 女 선수, 결국 자택 강제 철거당해…“정의는 어디에”
  • ‘서해 공무원’ 거듭 목소리 내는 文 “서훈은 신뢰의 자산…최고의 북한 전문가”
  • 내년 車보험료 1%대 인하…실손보험료는 10%대 인상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카타르 월드컵서 한국-우르과이전 가장 시끄러운 경기…소음측정 131데시벨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91,000
    • +0.04%
    • 이더리움
    • 1,689,000
    • -1.17%
    • 비트코인 캐시
    • 148,800
    • -0.93%
    • 리플
    • 522.5
    • -1.38%
    • 솔라나
    • 18,030
    • -0.61%
    • 에이다
    • 430.1
    • -0.6%
    • 이오스
    • 1,241
    • -1.27%
    • 트론
    • 71.47
    • -1.54%
    • 스텔라루멘
    • 116.7
    • -0.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450
    • +0.09%
    • 체인링크
    • 9,875
    • -1.15%
    • 샌드박스
    • 782.4
    • -1.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