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더블유바이텍, 자회사 '한국형 백신' 코비힐 설비 인프라 구축 완료

입력 2022-07-25 09: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지더블유바이텍)
(사진제공=지더블유바이텍)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연일 7만 명 전후를 기록한 가운데 해외 기술이전으로 국내에서 생산 예정인 한국형 백신 코비힐(Covi-Heal)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된다.

지더블유바이텍 자회사 에스엔피제네틱스는 코비힐 생산을 위해 경북 안동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에 설치한 1000리터 바이오리액터(bioreactor) 2기의 시험 가동에 성공하는 등 본격적인 생산 공정을 위한 인프라 구축을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에스엔피제네틱스는 백신 생산 기지가 있는 안동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에서 리액터 등의 시험 가동을 모두 마쳤다. 금주 중 멸균 작업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생산 공정을 준비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 최고 연구진이 검증한 기술이전 자료가 완벽한 수준으로 평가됐다”며 “코비힐 생산 작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추마코프 연구소의 국내 기술이전으로 생산되는 코비힐은 안동에 있는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에서 제조되며 공정 이후 지더블유바이텍 등을 통해 세계 수출길에 오르게 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회사는 오미크론, BA5 변이 등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수주 물량 증가가 예상되는 만큼 코비힐 생산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업계에서는 코비힐과 같은 기술을 사용하는 사(死)백신이 향후 코로나 19 백신 시장을 석권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소아마비와 같은 아동용 백신에 활용될 정도로 안전성이 높고 초저온(영하 70도)의 콜드체인 시설 없이도 냉장 유통이 가능해서다.

회사는 사백신인 코비힐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높아지는 데다 세계적인 백신 수요 증가로 추가 물량 계약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생산 설비 확충 등에 만전을 다하고 있다.

6월 에스엔피제네틱스는 지더블유바이텍, PBTG,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 등과 ‘코로나 백신의 위·수탁을 위한 4자 계약’을 체결하며 생산ㆍ제조를 위한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마련했다.

이후 지더블유바이텍이 70억 원 규모의 (1차) 원료ㆍ자재 공급 계약을 맺고 자회사 에스엔피제네틱스가 130억 규모의 (1차) 코비힐 위탁 생산 계약을 확정하면서 9월 생산 돌입과 추가 물량 수주에 청신호가 켜졌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 尹에 ‘민생영수회담’ 제안...“정기국회까지 정쟁 멈추자”
  • 민족 대명절 ‘한가위’…우리 동네 쓰레기 배출일 언제일까
  • "이거 쓸만하네" TV 대용으로 손색없는 '삼탠바이미' [써보니]
  • 디에이치·오티에르…선택받은 소수만 허용되는 아파트 '하이엔드 브랜드'
  • 추석 선물 현금 대신 '효도보험' 어떠세요
  • 챗GPT에 물었다…추석 끝내주게 잘 보내는 방법
  • 한국 야구, '4연패' 도전 불씨 살렸다…태국에 17-0 콜드게임승
  • 임영웅, “대학 얘기, 결혼 얘기 금지”…센스 있는 추석 인사에 폭소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661,000
    • -1.83%
    • 이더리움
    • 2,266,000
    • -3.45%
    • 비트코인 캐시
    • 327,900
    • -0.24%
    • 리플
    • 693.3
    • -2.21%
    • 솔라나
    • 32,890
    • +0.64%
    • 에이다
    • 357.1
    • -1.9%
    • 이오스
    • 817.7
    • +0.13%
    • 트론
    • 119.8
    • -1.16%
    • 스텔라루멘
    • 152
    • -1.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650
    • +13.53%
    • 체인링크
    • 10,430
    • -3.16%
    • 샌드박스
    • 419.8
    • -3.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