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참전용사 만난 尹대통령 "여러분 계셔 누리호 성공"

입력 2022-06-24 14: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국전쟁 72주년 전날 참전용사 등과 오찬
"숭고한 정신을 받들어 역할, 책임 다할 것"

▲윤석열 대통령이 6ㆍ25전쟁 72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 초청 오찬에서 유엔 참전용사인 베니토 주니오 카마초(필리핀. 당시 육군 제2대대 전투단 훈련병)씨에게 평화의 사도 메달을 수여하고 있다. 오른쪽은 윌리엄 길버트 클라크(미국. 당시 공군 하사).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6ㆍ25전쟁 72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 초청 오찬에서 유엔 참전용사인 베니토 주니오 카마초(필리핀. 당시 육군 제2대대 전투단 훈련병)씨에게 평화의 사도 메달을 수여하고 있다. 오른쪽은 윌리엄 길버트 클라크(미국. 당시 공군 하사).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6·25전쟁 72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국군 및 유엔군 참전용사들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참전용사와 후손 200여명, 유엔 참전국 외교사절과 한미 군 주요 지휘관 등과 1시간30분 가량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 자리에는 우리나라를 다시 찾은 유엔 참전용사(9개국 12명)와 해외에 거주 중인 교포 참전용사(13명) 등 25명이 함께 했다. 또 70여 년 만에 부친의 유해를 찾게 된 고(故) 김학수 일병의 딸, 50여 년 만에 북한을 탈출해 귀환한 국군 유재복·김종수·이대봉 참전용사도 초청됐다.

윤 대통령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 우리가 누리는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 번영은 국군과 유엔군 참전용사의 피와 땀, 희생과 헌신 위에 이룩된 것"이라며 참전용사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여러분의 용기와 숭고한 정신을 받들어 대한민국도 국제사회에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자유를 지키는 데 역할과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또 "지난 화요일 자체 기술로 누리호 발사에 성공, 우주로 가는 길을 열었다"며 "여러분이 계시지 않았다면 그날의 영광은 없었을 것이다. 여러분이 대한민국의 오늘을 있게 한 영웅"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참전용사 후손과 주한미군 장병들에게도 "대한민국과 여러분의 우정이 앞으로도 이어져 영원한 친구로 남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미국 참전용사 윌리암 길버트 클라크, 필리핀 참전용사 베니토 주니어 카마쵸 등 4개국에서 온 5명의 유엔 참전용사에게 '평화의 사도' 메달도 수여했다. 이 메달은 유엔 참전용사의 희생과 공헌을 기억하고, 감사와 보은, 미래 협력, 평화와 우정의 징표로 1975년부터 정부 차원에서 증정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대우조선, 한화 품에 안긴다…산은 "민간 주인 찾는 게 최선"
  • ‘검은 월요일’ 원·달러 환율, 13년6개월 만에 1430원 돌파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한은 빅스텝으로 간다…이창용 “한미 너무 큰 금리차 바람직하지 않아”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439,000
    • +0.79%
    • 이더리움
    • 1,903,000
    • +2.26%
    • 비트코인 캐시
    • 165,600
    • +1.1%
    • 리플
    • 678.1
    • -5.44%
    • 위믹스
    • 2,485
    • +0.65%
    • 에이다
    • 637.9
    • -0.45%
    • 이오스
    • 1,691
    • -0.18%
    • 트론
    • 85.43
    • -0.41%
    • 스텔라루멘
    • 163
    • -4.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950
    • +5.87%
    • 체인링크
    • 11,190
    • +0.27%
    • 샌드박스
    • 1,223
    • -2.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