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뉴빌리티와 로봇 배달 확대

입력 2022-06-13 09:0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세븐일레븐 자율주행 로봇 배달서비스. (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 자율주행 로봇 배달서비스. (세븐일레븐)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수요맞춤형 서비스로봇 개발∙보급 사업'에 뉴빌리티와 함께 참여한다고 13일 밝혔다.

세븐일레븐은 뉴빌리티와 함께 이번 정부 주관 실증사업 참여 기관으로서 실외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한 도심지 편의점 로봇배달 서비스 모델 구축을 위한 심화 테스트 준비에 나선다.

뉴빌리티는 롯데벤처스의 스타트업 펀드투자 우수기업으로 자율주행 로봇 소프트웨어 개발 분야에서 널리 인정받고 있는 유망 스타트업이다.

배달로봇 ‘뉴비’는 카메라 기반 자율주행 시스템을 탑재하고 있어 도심 내에서 뛰어난 자율주행 성능을 보여준다. 복잡한 도심이나 비, 눈 등이 오는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자율주행 배달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세븐일레븐은 1점포&1로봇, 1점포&다수 로봇 테스트를 넘어 다수 점포에서 다수 로봇을 활용한 근거리 배달 서비스 모델에 도전한다. 이에 따라 기존 서초아이파크점에서 진행해 왔던 자율주행 로봇 배달 테스트 운영은 종료됐다.

세븐일레븐은 뉴빌리티와 함께 실증사업 수행을 위한 준비단계를 거쳐 올해 4분기부터 다수 점포&다수 로봇 운영 테스트를 시행한다. 이번 테스트는 실증사업의 1단계로서 수행 기간은 12월까지 총 3개월이다.

세븐일레븐은 강남∙서초∙송파 지역 중심으로 배달 수요가 꾸준하고, 로봇 주행 환경 등 테스트에 적합한 입지를 갖춘 3개 점포를 선정할 계획이며, 자율주행 배달로봇 ‘뉴비’는 총 3대가 투입된다.

박서영 뉴빌리티 사업개발담당은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편의점 경영주와 고객들 모두가 편리하고 안전하게, 합리적인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는 로봇배달 서비스 모델을 개발하고자 한다”라며 “세븐일레븐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도심지역 편의점 라스트 마일 구간의 배송을 혁신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최병용 세븐일레븐 DT혁신팀 선임책임은 “이번 실증사업은 여러 편의점 매장에서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도심지역 편의점 로봇배달 서비스 모델을 설계하고 테스트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라며 “차세대 배달 서비스 시장을 선점하여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가맹점의 운영 편의와 수익 증대를 위한 혁신을 일굴 것”도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브 먹던 물 팔아요”…‘충북대 축제’ MC 개그맨, 부적절 멘트 논란
  • [영상] "北 도발 시 즉각 대응"…한미 연합 해상훈련 모습
  • 수도권 아파트값·전셋값 동반 하락세…노원구 하락세 가장 커
  • 내달부터 가구당 전기료 2270원 인상…㎾h 2.5원 추가 인상
  • 이재명, 尹 대통령 직격 "지금 들어도 바이든…욕했잖느냐"
  • “가슴 큰 여성을…” 틱톡서 야한 농담한 애플 부사장, 사임
  • 경기 버스 노사 재협상서 극적 타결…버스 정상운행
  • “익숙하게 끌려가더라”…‘마약 혐의’ 돈스파이크, 과거 미국 입국 재조명
  • 오늘의 상승종목

  • 09.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800,000
    • -0.4%
    • 이더리움
    • 1,892,000
    • -1.15%
    • 비트코인 캐시
    • 168,800
    • -4.25%
    • 리플
    • 685.5
    • -1.42%
    • 위믹스
    • 2,545
    • +0.12%
    • 에이다
    • 620.9
    • +0.19%
    • 이오스
    • 1,759
    • +2.81%
    • 트론
    • 87.22
    • -0.74%
    • 스텔라루멘
    • 173.6
    • +4.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700
    • -0.71%
    • 체인링크
    • 10,660
    • -1.93%
    • 샌드박스
    • 1,205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