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고요안랩’ 개관…층간소음 제로 도전

입력 2022-05-26 15:10
기술개발부터 실증까지 원스톱

▲김재호(왼쪽부터) 삼성물산 건설부문 ENG실 부사장, 손창규 삼우설계 대표이사, 박홍근 한국콘크리트학회 회장, 김병석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원장, 오세철 삼성물산 건설부문 사장, 김수상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  실장, 최창식 대한건축학회 회장, 임남기 건축시공학회 회장, 최영우 삼성물산 건설부문 건축주택사업부 부사장. (사진제공=삼성물산)
▲김재호(왼쪽부터) 삼성물산 건설부문 ENG실 부사장, 손창규 삼우설계 대표이사, 박홍근 한국콘크리트학회 회장, 김병석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원장, 오세철 삼성물산 건설부문 사장, 김수상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 실장, 최창식 대한건축학회 회장, 임남기 건축시공학회 회장, 최영우 삼성물산 건설부문 건축주택사업부 부사장. (사진제공=삼성물산)
삼성물산이 층간소음 잡기에 총력을 기울인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층간소음 복합 연구시설인 ‘래미안 고요안(安)랩(LAB)’을 개관했다고 26일 밝혔다.

고요안랩은 총면적 2380㎡,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의 층간소음 전문 연구시설로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연구시설 외에도 층간소음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층간소음 해결을 위한 사회적 공감대 형성 역할도 수행한다.

체험공간에서는 위층에서 일상적인 생활 중에 발생할 수 있는 층간소음을 아래층에서 직접 들으면서 느껴볼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층간소음을 등급별로 체험하고 적용 기술에 따라 소음의 정도가 달라지는 차이를 실제로 확인해 볼 수 있다.

층간소음 저감 기술 연구와 실증이 이뤄지는 10가구의 실증 가구에서는 일반적인 벽식 구조를 비롯해 기둥식 구조, 혼합식 구조, 라멘 구조 등 4개 주택 구조를 적용해 구조별로 소음이 전파되는 과정을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일반적인 아파트에서 사용되는 바닥 슬래브 두께 210mm를 비롯해 250mm, 300mm 등을 적용해 슬래브 두께에 따른 바닥충격음의 차이를 체험하고 연구할 수 있도록 했다.

4개의 주택 구조 형식과 바닥 슬래브 두께를 210mm에서 300mm까지 적용한 것은 고요안랩이 처음이다. 구조별로 바닥 재료의 조합을 통해 최상의 층간소음 저감 기술과 공법을 실증할 수 있다.

자체적으로 개발한 층간소음 저감기술도 시범 적용했다. 바닥 슬래브의 일부분만 두께를 높이면서도 소음을 줄일 수 있는 바닥 구조를 비롯해 층간소음 저감에 효과가 큰 고중량, 고유동 바닥 재료를 활용한 300mm 슬래브 등을 일부 가구에 적용했다.

삼성물산은 지금까지 개발한 기술과 공법 등을 고요안랩을 통해 빠르게 검증해 공동주택에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새롭게 개정된 1등급 기준에 부합하는 최고 등급의 기술 또한 개발해 상용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8월부터 주택법이 개정되면서 층간소음 측정 시 일정 기준 이상을 넘어가면 건설사에 보완 시공 또는 손해배상을 요청할 수 있다.

오세철 삼성물산 사장은 “층간소음은 산업계는 물론 연구기관, 학계 등 모두가 각자의 전문성을 모아야 해결할 수 있는 문제”라며 “고요안랩 개관이 사회적 문제인 층간소음을 해결하는 초석이 되도록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778,000
    • -1.17%
    • 이더리움
    • 2,510,000
    • -1.14%
    • 비트코인 캐시
    • 183,200
    • -0.05%
    • 리플
    • 502
    • +0.1%
    • 위믹스
    • 3,484
    • -1.72%
    • 에이다
    • 729.5
    • -2.43%
    • 이오스
    • 2,044
    • +18.63%
    • 트론
    • 92.77
    • +0.38%
    • 스텔라루멘
    • 163.2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100
    • -0.55%
    • 체인링크
    • 11,150
    • -3.13%
    • 샌드박스
    • 1,664
    • -4.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