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열린다…3년만에 재개

입력 2022-05-23 06:06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모습(서울시/연합뉴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모습(서울시/연합뉴스)

코로나19 거리두기가 완화되면서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이 재개장 한다.

23일 연합뉴스는 한강공원,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청계천 등지에서 대규모로 열렸던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이 3년 만의 '컴백'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밤도깨비야시장 운영사무국은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9일까지 참여상인을 공개 모집했다.

개장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행사를 소개하는 SNS 게시글에 6500개 이상의 '좋아요'가 달릴 정도로 시민들의 관심이 크다.

서울시가 여는 밤도깨비 야시장은 코로나19 사태 직전인 2019년 7개월간 연인원 341만 명이 찾을 정도로 성황을 이뤘다. 당시 푸드트럭 125대와 수공예작가 등 일반상인 206팀이 참여해 97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기도 했다.

아파트 단지별로는 이미 자체 행사를 재개하고 코로나19 대유행 시절 이전의 분위기를 되찾고 있다.

도봉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는 17∼18일 양일간 대규모 야시장이 열렸다. 옥수수, 떡볶이 등 다양한 군것질거리부터 돼지 통구이, 빈대떡, 곱창 등 안주까지 즐비해 손님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성북구의 한 아파트 단지도 이달 5∼6일 어린이날을 맞아 푸드트럭 먹거리 행사, 물고기 잡기 등 야시장 행사를 열어 큰 인기를 끌었다.

인천, 전남 순천, 경북 포항 등 전국 각지에서도 야시장이 재개되면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야시장 열리는 곳을 알려달라는 질문 글들도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 시절을 버텨낸 자영업자들도 다시 신발 끈을 고쳐 매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8·16대책] 1기 신도시 2024년 마스터플랜 수립…2·3기 신도시 정주 환경 개선
  • 윤석열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에 여환섭·김후곤·이두봉·이원석
  • [유리지갑] “아이스커피 싸게 먹는 법”...고물가 시대 물가 절약법
  • [인포그래픽] ‘아·아’ 한잔 5000원 시대...프랜차이즈 커피값 비교하기
  • 말로 흥한 정치인, 말로 망한다?…막말의 정치학
  • 고용보험료 지원대상, '모든 소상공인'으로 확대...최대 5년간 20~50% 지원
  • 비트코인, 약세 전환에도 '희망론' 고개…“초대형 기관 투자로 장기 투자 낙관”
  • ‘대체거래소’ 설립 초읽기…67년 만에 경쟁시대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8.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262,000
    • -0.79%
    • 이더리움
    • 2,536,000
    • -1.25%
    • 비트코인 캐시
    • 184,600
    • +0.82%
    • 리플
    • 504.2
    • +1.16%
    • 위믹스
    • 3,555
    • +0.28%
    • 에이다
    • 758.3
    • +1.76%
    • 이오스
    • 1,727
    • +0.64%
    • 트론
    • 92.71
    • -0.31%
    • 스텔라루멘
    • 165.1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750
    • -0.48%
    • 체인링크
    • 11,650
    • +0.26%
    • 샌드박스
    • 1,753
    • -1.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