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올해 1분기 5대 매출처에 ‘퀄컴’ 첫 포함

입력 2022-05-16 18:14

매출처에 버라이즌 빠지고 퀄컴 포함
‘스냅드래곤8 1세대’ 수주 성공 영향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뉴시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뉴시스)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5대 매출처에 퀄컴이 처음으로 포함됐다. 삼성전자가 퀄컴으로부터 대규모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를 수주한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가 16일 공시한 1분기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5대 매출처는 애플, 베스트바이, 도이치텔레콤, 퀄컴, 슈프림 일렉트로닉스로 이들의 매출비중은 전체 매출액 대비 약 14% 수준이다.

지난해까지 5대 매출처에 들었던 버라이즌은 올해 1분기부터 빠졌다. 대신 퀄컴이 이번에 처음 5대 매출처에 포함됐다.

퀄컴이 올해 초 출시한 모바일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스냅드래곤8 1세대’의 생산을 삼성전자 4나노 공정에 맡긴 것이 영향이 컸다.

다만 후속 제품인 ‘스냅드래곤8 1세대 플러스(+)’는 대만 파운드리 업체인 TSMC에 맡긴 것으로 알려져 향후 5대 매출처에서 빠질 가능성도 있다.

앞서 시장에서는 삼성전자의 최첨단 4나노 공장의 수율 문제로 퀄컴을 포함한 고객사가 경쟁사로 이탈했다는 관측이 나왔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28일 1분기 경영 실적 컨퍼런스콜을 통해 시장에서 제기되고 있는 고객사 이탈, 파운드리와 수율 등의 우려에 대해 ‘과한 걱정’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삼성전자는 “4나노가 현재 예상 수율 향상 곡선 내로 진입했으며 3나노 공정도 공급 안정화를 추진 중”이라고 시장의 우려를 불식시켰다. 또 “당사의 향후 5년간 수주 잔액은 전년도 매출의 8배 규모”라며 “선단 공장을 중심으로 수주 규모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780,000
    • -1.14%
    • 이더리움
    • 2,510,000
    • -1.14%
    • 비트코인 캐시
    • 183,600
    • +0.16%
    • 리플
    • 501.5
    • -0.02%
    • 위믹스
    • 3,484
    • -1.72%
    • 에이다
    • 730.2
    • -2.39%
    • 이오스
    • 2,043
    • +18.69%
    • 트론
    • 92.74
    • +0.36%
    • 스텔라루멘
    • 163.8
    • -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100
    • -0.36%
    • 체인링크
    • 11,150
    • -3.13%
    • 샌드박스
    • 1,663
    • -4.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