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가연계형 요금제 작동 안된 한전 1분기 영업이익 7.8조 적자

입력 2022-05-13 13:00 수정 2022-05-18 15:59

해결방안으로 내놓은 보유 자산 매각 미봉책에 불과

(자료=한국전력)
(자료=한국전력)

한국전력이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8조 35125억 원 감소한 -7조 7869억 원을 기록했다. 적자의 주요인이 원가연계형 요금제가 제대로 적용되지 않아서인데 적자의 해결책으로 자산 매각을 들고나와 미봉책에 불과하다 지적이다.

한전은 1분기 전력판매량 증가 등으로 매출액은 1조 3729억 원이 증가한 반면, 연료비 및 전력구입비 증가 등으로 영업비용이 9조 7254억 원 늘어 7조 7869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이 9.1% 증가했지만 영업비용이 67.0% 증가하며 영업이익 적자를 봤다.

주요 증감요인을 살펴보면 제조업 평균가동률 증가(74.1%→78.4%) 등으로 판매량이 4.5% 증가해 전기판매수익이 1조 848억 원 증가했다.

자회사 연료비는 3조 6824억 원 증가하였고 민간발전사 전력구입비는 5조 5838억 원 증가하였는데, 이는 LNG, 석탄 등 연료가격이 크게 상승했을 뿐 아니라 전력수요 증가로 발전량이 증가하고, RPS 의무이행비율이 상향(9%→12.5%)된 결과이기도 하다.

기타 영업비용으론 발전 및 송배전설비 취득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 등으로 4592억 원 증가해 한전 실적에 악영향을 미쳤다.

▲서울의 한 다세대주택 전력량계 모습.  (뉴시스)
▲서울의 한 다세대주택 전력량계 모습. (뉴시스)

이에 따라 한전과 전력그룹사는 글로벌 연료가격 급등으로 인한 재무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국민과 산업계의 전기요금 인상에 따르는 부담을 최대한 낮추기 위해, 모든 전력그룹사가 참여하는 비상대책 위원회를 구성하고, 고강도 대책을 함께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보유 중인 출자 지분 중 공공성 유지를 위한 최소한의 지분을 제외하고 매각 추진하고 보유 부동산은 매각 가능한 모든 부동산을 매각하겠단 방침이다.

하지만 원가연계형 요금제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이 같은 적자를 봤는데 보유 자산 매각을 현재의 적자 사태 해결 방안으로 제시해 미봉책에 불과하단 지적이다. 국제유가가 급속도로 올랐지만 전기요금엔 제대로 반영되지 않아 한전의 재무 악화의 원인이 되고 있다. 특히 부채 비율도 지난해 기준 223.2%까지 증가했다.

원가연계형 요금제의 정상적인 작동이 한전의 적자를 해결할 수 있는 근본적 대안이란게 에너지 업계의 중론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356,000
    • -3.96%
    • 이더리움
    • 2,509,000
    • -5.85%
    • 비트코인 캐시
    • 246,600
    • -6.98%
    • 리플
    • 530.1
    • -5.17%
    • 라이트코인
    • 87,000
    • -6.15%
    • 에이다
    • 674.5
    • -8.34%
    • 이오스
    • 1,672
    • -4.73%
    • 트론
    • 91.94
    • -0.96%
    • 스텔라루멘
    • 168.7
    • -6.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750
    • -7.85%
    • 체인링크
    • 9,015
    • -8.15%
    • 샌드박스
    • 1,583
    • -9.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