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전기 “브릭메이트 경영진 글로벌 최대 NFT 거래소 지분 확보”

입력 2022-05-11 09:5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NFT 사업 추진 위한 조인트벤처 설립 검토"

▲금호전기CI
▲금호전기CI

금호전기에 인수합병된 브릭메이트가 글로벌 최대 규모 NFT 거래소에 투자하는 등 사업 역량 확대에 나선다.

금호전기는 최근 인수합병한 글로벌 IT 아웃소싱 전문기업 브릭메이트 경영진이 글로벌 최초이자 최대 규모인 NFT 거래소 오픈씨(OpenSea) 운영사 오존네트워크(Ozone Networks, Inc)에 투자했다고 11일 밝혔다.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오존네트워크는 2017년에 설립돼 지난해 약 15조 원 기업가치로 시리즈 C 투자유치를 한 바 있다. 오픈씨는 가상자산, 디지털 수집품, NFT ERC721 등 스마트 컨트랙트 스탠다드 거래를 지원하는 글로벌 1위 P2P 마켓 플레이스다.

브릭메이트 경영진은 글로벌 비즈니스 파트너쉽 네트워크를 통해 설립한 신규 SPV 투자 방식으로 오픈씨 지분을 확보하게 됐다. 오픈씨는 현재까지 약 51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유명 미국 초기 투자기관 와이컴비네이터(Y Combinator)를 비롯해 세계 최초 블록체인 게임 크립토키티 개발사 데퍼랩스(Dapper Labs), 대형 투자운용사 코튜매니지먼트(Coatue Management) 등 글로벌 선도 투자자들이 펀딩을 주도했다.

브릭메이트 사업개발팀 김상근 매니저는 “오픈씨 같은 글로벌 선도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기업과 접점을 유지해 최신 트렌드에 한 템포 더 빠르게 맞출 수 있는 R&D 역량이 빌드업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자사 경영진은 앞으로도 NFT 분야에서 투자 기회를 발굴하는 동시에 일부 메이저 고객사들과 NFT 기반 사업을 초기부터 기획, 개발, 운영 등을 공동으로 추진하도록 조인트벤처 설립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윤석열차’ 논란에… 尹 “대통령이 언급할 것 아니다”
  • 160억 원 자산가의 지능적 탈세…국세청 99명 탈세혐의 조사
  • 尹대통령 "안보상황 심각…기시다와 현안 논의할 듯"
  • 바이든, 'FXXX' 마이크에 잡혀…한미 수장 비속어로 수난
  • 삼성전자, 내년 5세대 D램 양산…"메모리 감산 없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15:2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601,000
    • -0.37%
    • 이더리움
    • 1,932,000
    • +0.36%
    • 비트코인 캐시
    • 171,700
    • -1.27%
    • 리플
    • 704.9
    • +1.61%
    • 위믹스
    • 2,582
    • -0.73%
    • 에이다
    • 611.7
    • -0.75%
    • 이오스
    • 1,670
    • -1.76%
    • 트론
    • 88.39
    • -0.48%
    • 스텔라루멘
    • 168.7
    • -0.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800
    • +2.13%
    • 체인링크
    • 11,070
    • +0.09%
    • 샌드박스
    • 1,213
    • -0.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