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oS]HK이노엔, ‘케이캡' 中 판매시작.."내년 2천억 기대"

입력 2022-05-03 10:38
뤄신 “향후 연 매출 6천억원 제품으로 육성”..HK이노엔, 단계별 기술료 및 로열티 발생

HK이노엔(HK inno.N)은 지난달 28일 중국 파트너사 뤄신(Luoxin Pharmaceutical)이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성분명 테고프라잔)'의 대규모 출시 기념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현지 판매에 들어갔다고 3일 밝혔다. 기념행사에는 회사 주요 경영진을 포함해 수천명의 임직원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했다.

중국 현지에 케이캡이 출시됨에 따라 단계별 기술료, 로열티 발생에 따른 HK이노엔의 케이캡 글로벌 매출도 확대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는 지난달 13일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에서 품목허가를 받은지 15일만이며, 케이캡은 ‘큰 즐거움을 돕는다’는 의미의 현지명 '타이신짠(泰欣赞)'으로 발매된다. 특히 이 자리에서 뤄신은 출시 2년차인 내년 타이신짠의 연 매출 목표를 10억위안(약 2000억원)으로 삼았으며, 중장기적으로 연 매출 30억위안(약 6000억원)의 대표제품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뤄신은 HK이노엔과의 긴밀한 파트너십 하에 타이신짠의 적응증을 꾸준히 확대해나가면서, 향후 주사제 제형까지 확대해 중국 소화성 궤양용제 시장 1위 품목을 목표로 하고 있다. 류전텅(Ryan Liu) 뤄신 대표는 “품목허가 승인 후 제품 출시까지 통상 수개월이 걸리는 일정을 최대한 앞당기는데 주력했을 정도로 타이신짠에 거는 기대가 크다”며 “타이신짠을 시장내 최고 신약으로 적극 육성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곽달원 HK이노엔 대표는 “케이캡이 중국에서 블록버스터 신약이 될 수 있도록 뤄신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며 “케이캡의 글로벌시장 공략을 본격화해 2028년까지 유럽을 포함한 100개국에 수출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케이캡이 기술 및 완제품 수출 계약을 체결한 해외 국가는 총 27개국이며, 현재도 유럽, 중동 권역 파트너 후보사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케이캡은 새로운 계열(P-CAB)의 위식도역류질환 신약으로, 기존 약물 대비 약효가 나타나는 시간이 빠르고 지속성이 우수하며 식전 식후에 상관없이 복용할 수 있단 점이 특징이다. 지난해 국내에서 처음으로 원외처방실적 1000억원을 돌파하며 2020년에 이어 2년 연속 국내 소화성 궤양용제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다리 건너는데 30분” 오전 내내 교통혼란…퇴근길은 괜찮을까
  • 단독 부실 채점 논란 세무사 시험, '불합격 취소' 행정심판 기각
  • 검찰 ‘제주 4‧3사건’ 직권재심 일반재판까지 확대
  • 김성진 “이준석 술접대에 탤런트도 참석”
  • 윤석열 비판했던 '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行...“쓴소리 많이 하고 오겠다”
  • 한반도 가른 ‘붉은 띠’, 사람 잡는 ‘폭우’ 쏟아냈다
  • [인포그래픽] “다른 나라는 얼마?”...주요 5개국 최저임금 인상 추이
  • 강변북로·올림픽대로 일부 구간 통제…지하철 전구간 운행
  • 오늘의 상승종목

  • 08.1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691,000
    • -2.9%
    • 이더리움
    • 2,250,000
    • -4.82%
    • 비트코인 캐시
    • 178,500
    • -6%
    • 리플
    • 484.2
    • -3.16%
    • 위믹스
    • 3,529
    • -4.88%
    • 에이다
    • 683.8
    • -3.39%
    • 이오스
    • 1,566
    • -5.83%
    • 트론
    • 91.62
    • -1.94%
    • 스텔라루멘
    • 161
    • -4.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0,450
    • -3.01%
    • 체인링크
    • 11,190
    • -1.76%
    • 샌드박스
    • 1,704
    • -6.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