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케이엘넷, 세계 최초 선박-항만-배후물류 통합 연계 사업 계약에 상승세

입력 2022-04-06 10:3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케이엘넷이 부산항만공사가 추진하는 세계 최초 선박과 항만, 배후물류를 통합 연계한 부산항 항만물류 플랫폼과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에 상승세다.

케이엘넷은 6일 오전 10시 26분 기준 전날보다 7.60%(285원) 오른 4035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부산항만공사(BPA)는 ‘부산항 디지털 트윈 항만물류 플랫폼’의 고도화를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과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업은 한국해양대학교, 케이엘넷 등 6개 기관ㆍ기업이 참여하는 부산항만공사 컨소시엄이 국가 주요 인프라를 대상으로 ICT 신기술의 시범 실증을 지원하는 식으로 이뤄진다. 국비 7억6000만 원, 민간 2억6000만 원 등 약 10억 원의 예산을 들여 10개월간 진행할 예정이다.

이 플랫폼은 세계 최초로 선박과 항만, 배후물류를 통합 연계한 사례다. 실시간으로 물류현장과 데이터를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다양한 알고리즘을 통해 항만과 배후물류의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장중 매매동향은 잠정치이므로 실제 매매동향과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일어나는 모든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트럼프 피습' 비트코인, 3% 껑충…리플은 일주일간 20%↑ [Bit코인]
  • ‘1분기 금융 대출 잔액만 617조’…커지는 건설·부동산발 부실 공포’
  • [종합] 트럼프, 선거유세 중 피격…총격범 현장서 사망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5대銀, 상반기 부실채권 3.2조 털어내…연체율 코로나 이후 최고 수준
  • “트럼프 유세장 총격범은 20세 토머스 매슈 크룩스”
  • 공모주 ‘과열’일까 ‘흥행’일까…하반기 IPO 시장 전망은[따따블 공모주 시대 1년③]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171,000
    • +2.28%
    • 이더리움
    • 4,476,000
    • +1.22%
    • 비트코인 캐시
    • 520,500
    • -0.29%
    • 리플
    • 746
    • -0.53%
    • 솔라나
    • 203,700
    • +3.88%
    • 에이다
    • 605
    • -0.49%
    • 이오스
    • 778
    • +2.23%
    • 트론
    • 192
    • -2.54%
    • 스텔라루멘
    • 145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600
    • +3.69%
    • 체인링크
    • 18,640
    • +2.31%
    • 샌드박스
    • 443
    • +0.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