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PLUS, 지난해 영업익 255억…“창사 이래 사상 최대 실적 달성”

입력 2022-02-23 16:1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YG PLUS가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YG PLUS(이하 YG플러스)는 23일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1543억 원, 영업이익 255억 원, 당기순이익 226억 원을 기록했다고 잠정 공시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각각 44%, 316% 크게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했다.

회사 측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YG 앨범 판매 호조 △하이브 사업 협력에 따른 음반/원 유통 및 MD 매출 증가 △외부 IP향 매출 확대 등에 힘입어 주력사업의 성장이 두드러졌다”며 “자회사인 YG인베스트먼트가 메타버스, 신기술 분야 등에 성공적으로 투자하며 역대급 실적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올 해 실적도 기대를 모은다. 지난 15일, 트레저 컴백을 시작으로 올 해 블랙핑크, 빅뱅 등 YG 주요 아티스트의 컴백이 예정되어 있고 오는 4월 트레저의 데뷔 후 첫 콘서트를 시작으로 오프라인 콘서트가 본격 재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하이브는 물론 외부 IP 관련 사업이 점차 궤도에 오르며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어 주력사업의 성장세는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최성준 YG플러스 대표는 “올해는 네이버, 하이브 등 전략적 파트너사들과의 협업을 더욱 강화, 확대하고 외부 IP 사업을 지속 확장해 주력사업 부문에 더욱 의미 있는 성과를 달성할 것”이라며 “글로벌 파트너사들과 함께 NFT, 메타버스 등 엔터테인먼트 분야의 다양한 신사업을 적극 검토해 지속성장 모멘텀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YG플러스의 100% 자회사인 YG인베스트먼트는 네이버제트(제페토), 무신사, 바로고, 리디, 쓰리아이 등 국내외 콘텐츠, 라이프스타일, 미래기술산업 분야 등에 주로 투자하고 있으며 YG그룹의 다양한 콘텐츠와 글로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전략적 투자에도 함께 나서며 시너지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카타르 월드컵] 실점에도 덤덤했던 벤투, 역전 골 터지자 환호…경기 후 손흥민과 어깨동무
  • “브라질이 질 줄 누가 알았겠어”…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당첨자 ‘0명’
  • [보험깨톡] 보험금 미리 받을 수 있는 '선지급서비스' 활용법
  • [이법저법] “성희롱 당했는데 타지 발령까지”…2차 가해에 대처하는 방법
  • 내년 경제 올해보다 더 어렵다…곳곳에서 벌써 '경고음'
  • 겨울에도 식품 식중독 있다?…‘노로바이러스’ 주의보
  • '부실 출제·채점' 세무사시험 수험생들, 행정소송 제기...일부는 화우 선임
  • [이슈크래커] 예고된 화물연대 운송거부…"정부ㆍ국회 막을 기회 있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88,000
    • -0.11%
    • 이더리움
    • 1,709,000
    • -1.1%
    • 비트코인 캐시
    • 150,200
    • +1.42%
    • 리플
    • 530
    • +1.4%
    • 솔라나
    • 18,150
    • -0.98%
    • 에이다
    • 432.7
    • +1.6%
    • 이오스
    • 1,258
    • +0%
    • 트론
    • 72.66
    • -0.37%
    • 스텔라루멘
    • 117.7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350
    • -0.18%
    • 체인링크
    • 9,990
    • -2.73%
    • 샌드박스
    • 795.9
    • -1.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