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류재철 LG전자 부사장 “UP가전, 미래 가전 사용방식 바꿀 것”

입력 2022-01-25 17:02

연내 20여종 UP가전 출시, 이달 6종 우선 선봬
과거 제품들도 신기능 사용 적극 지원 예정
쓸수록 진화하는 ‘UP가전’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부사장이 온라인 간담회에서 ‘UP가전(업 가전)’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LG전자)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부사장이 온라인 간담회에서 ‘UP가전(업 가전)’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LG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이 LG가 나아갈 방향이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재차 강조해온 ‘고객 경험’이 윤곽을 드러냈다. LG전자는 25일 온라인을 통해 소비자가 제품 구매 후에도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로 새로운 기능을 끊임없이 추가하고, 자신에게 더 맞는 제품을 제공하겠다는 비전을 담은 ‘UP가전’(업 가전) 선포식을 열었다.

이날 류재철 LG전자 H&A(생활가전) 사업본부장 부사장은 “UP가전이 궁극적으로 지향하는 미래는 외관이나 성능 향상이 아닌 우리가 만들고 사용하는 방식 자체의 업그레이드를 의미한다”며 “맞춤형 업그레이드를 통해 고객에게 기분 좋은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LG UP가전을 선포하며 ‘당신에게 맞춰 계속 더 좋아지는 가전’이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LG UP가전은 쉽게 말해 구형 모델에도 지속적인 소프트웨어ㆍ하드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새로운 기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마치 신제품을 사용하는 듯한 경험을 제공한다.

특히 “소비자는 제품이 아닌 경험을 구매한다”는 생각에서 탄생한 LG UP가전은 기존 가전에 대한 패러다임을 바꿀 것으로 기대된다.

박희욱 H&A CX(고객 경험)담당 전무는 “올해 세탁기, 건조기, 냉장고, 식기세척기 등 약 20종의 UP가전을 소개할 예정이며 이달에 6종 제품을 먼저 선보일 계획”이라며 “(소프트웨어ㆍ하드웨어 제한이 있을 수 있지만) 과거 제품들이 작은 기능이라도 최대한 혜택을 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UP가전 업그레이드를 통해 내 취향대로 가전 GUI(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와 멜로디를 바꿀 수 있다.  (출처=LG전자 온라인 간담회 화면 캡처)
▲UP가전 업그레이드를 통해 내 취향대로 가전 GUI(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와 멜로디를 바꿀 수 있다. (출처=LG전자 온라인 간담회 화면 캡처)

이날 온라인 간담회에서는 UP가전을 소개하면서 다양한 업그레이드 사례와 방법을 소개했다.

LG UP가전의 중심에는 소비자와 제품을 연결하는 스마트홈 플랫폼 ‘LG 씽큐’(LG ThinQ)가 있다. LG 씽큐 앱은 소비자가 등록한 제품에 신규 업그레이드가 추가되면 알림을 보낸다. 이때 소비자는 클릭 한 번으로 업그레이드를 진행할 수 있다.

이 업그레이드를 통해 기존 세탁기나 건조기에서 트루스팀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또 트롬 세탁기ㆍ건조기 오브제컬렉션에 펫케어 기능을 추가할 수 있다. “하이 엘지”라고 외쳐 LG가전의 음성제어가 가능하다. 게다가 냉장고 밝기를 9단계 조절하는 ‘야간 눈부심 방지’ 기능도 사용할 수 있다.

UP가전은 나만의 라이프 스타일도 반영한다. 가전의 화면 테마와 멜로디를 내 취향대로 꾸밀 수 있을 뿐 아니라 내가 원하는 세제ㆍ섬유유연제 양 조절, 건조 미세조정도 가능하다. 또 생활 패턴에 따라 세탁이 가능한 ‘원격 세탁물 보호’ 기능도 제공한다.

하드웨어 업그레이드도 가능하다. 가령 ‘자동 세제 투입키트’를 세탁기에 설치한 뒤,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하면 세제량을 조절할 수 있다. 아직 구체적인 하드웨어가 출시되진 않았지만, 모듈형을 포함한 다양한 형태로 제공될 예정이다.

아울러 LG전자는 싱큐 앱 내 UP가전 센터를 소비자와의 ‘소통의 장’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더불어 하드웨어ㆍ소프트웨어 고도화는 물론 더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한 전담조직도 꾸렸다.

박 전무는 “소비자가 불만족한 부분은 싱큐앱 내 ‘1:1 제안하기’나 전문 상담원을 통해 언제든 아이디어를 제시할 수 있다”며 “이를 검토해 전문 연구개발(R&D) 인원들이 제품에 반영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월풀을 꺾고 글로벌 생활가전 시장 1위를 차지한 LG전자는 LG UP가전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아 고객 가치 실현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류 부사장은 “고객과 지속적인 소통으로 UP가전에 새로운 아이디어를 추가하는 등의 시도를 통해 시장을 선도하겠다”며 “궁극적인 LG전자의 비전은 고객에게 끊임없는 사랑을 받는 브랜드가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LG전자 UP가전 업그레이드 사례
▲LG전자 UP가전 업그레이드 사례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6 15:0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303,000
    • -1.47%
    • 이더리움
    • 1,484,000
    • -2.94%
    • 비트코인 캐시
    • 137,200
    • -3.11%
    • 리플
    • 425.2
    • -1.05%
    • 위믹스
    • 3,373
    • -2.96%
    • 에이다
    • 600.3
    • -2.34%
    • 이오스
    • 1,284
    • -1%
    • 트론
    • 89.27
    • -0.84%
    • 스텔라루멘
    • 141.7
    • -2.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300
    • -4.03%
    • 체인링크
    • 8,285
    • -2.76%
    • 샌드박스
    • 1,610
    • +2.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