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가덕도 신공항, 기왕이면 화끈하게 예타면제"

입력 2022-01-15 12:16

"최고 해양·첨단 도시 발돋음…산업은행 이전"
"GTX 추진…부·울·경 30분 생활권"
"부산 북항 재개발 조속 완성"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부산 동구 부산항여객터미널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신해양강국 비전선포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부산 동구 부산항여객터미널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신해양강국 비전선포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을 찾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5일 가덕도 신공항을 예타(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윤 후보는 이날 부산시 수영구 부산시당에서 열린 부산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가덕도 신공항을 기왕에 시작할거면 화끈하게 예타면제 시키겠다"고 강조하며 부산지역을 위한 12가지 공약을 발표했다.

윤 후보는 "부산 북항 재개발 사업을 조속히 반영하고, 2030 엑스포를 국가차원에서 반드시 성공시키겠다"고 했다.

이어 "2030 엑스포 유치로 글로벌 해양문화관광 도시로 재도약하고 북항재개발 사업을 부산 미래 100년을 위한 주요 사업으로 삼겠다"며 "항만시설 재개발·철도시설 재배치·주변지역 연계 통합 개발 등을 통해 국제 경쟁력을 갖춘 글로벌 해양산업 허브로 육성하고 해양·해운 클러스터도 구축하겠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부산이 세계 최고의 해양 도시로, 첨단 도시로 발돋움하려면 금융지원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KDB산업은행을 부산으로 이전시키겠다”고도 했다.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지역의 GTX 설치, 경부선 철도 지하화 등 교통편익 증진 계획도 공개했다. 그는 "수도권 GTX에 해당하는 광역급행철도인 GTX를 건설해 부울경 30분 생활권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외에도 △55보급창과 8부두 도심 군사시설 이전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글로벌 블록체인 특화도시 △공공기관 지방이전

△탄소포집저장기술 기반 플랫폼 구축 등도 제시했다.

그는 “부산을 수도권에 상응하는 새로운 국가발전의 성장축이자 경제발전의 핵심거점으로 만들겠다"며 “부산에 청년과 기업들이 모여들고, 글로벌 해양·물류·금융·관광도시로 비상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122,000
    • -8.02%
    • 이더리움
    • 3,084,000
    • -12.91%
    • 비트코인 캐시
    • 361,200
    • -14.31%
    • 리플
    • 751.8
    • -11.52%
    • 라이트코인
    • 133,000
    • -13.47%
    • 에이다
    • 1,297
    • -14.45%
    • 이오스
    • 2,770
    • -12.37%
    • 트론
    • 70.17
    • -14.24%
    • 스텔라루멘
    • 234.3
    • -14.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400
    • -11.54%
    • 체인링크
    • 19,560
    • -18.7%
    • 샌드박스
    • 3,687
    • -20.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