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직원ㆍ고객에 사과한 정용진 부회장…"전적으로 나의 부족함"

입력 2022-01-13 15:51 수정 2022-01-14 14:02

"나로 인해 동료ㆍ고객 발길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 잃어"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진제공=신세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진제공=신세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멸공' 논란에 대해 결국 사과했다.

정 부회장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마트 노조 성명이 언급된 기사 사진을 올리면서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입니다"라고 말했다.

정치권으로 번진 멸공 논란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는 가운데 사태를 수습하기 위한 메시지를 낸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노총 전국이마트노동조합은 전날 "멸공도 좋지만 본인이 해온 사업을 먼저 돌아보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냈다. 전국 이마트 노조는 성명서에서 "그룹 주력인 이마트가 온라인 쇼핑 증가와 각종 규제에도 직원들의 노력으로 타사 대비 선방하고 있는 어려운 환경에서 고객과 국민에게 분란을 일으키고 회사 이미지에 타격을 주는 정 부회장의 언행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정 부회장은 작년 말부터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연일 '멸공'이라는 해시태그를 올리며 논란을 일으켰다. 특히 올해 멸공과 함께 시진핑 중국 주석 사진을 게재하면서 논란은 더욱 커졌다. 이에 정 부회장은 시 주석 사진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으로 변경하면서 "나의 멸공은 중국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선을 긋기도 했지만 논란은 정치권에까지 확산했다.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정 부회장을 비난하며 이마트ㆍ신세계 불매에 나서겠다는 보이콧파와 정 부회장에 동조하며 신세계 그룹을 애용하겠다는 바이콧파로 나뉘며 논란을 일으켰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149,000
    • -3.22%
    • 이더리움
    • 3,051,000
    • -4.86%
    • 비트코인 캐시
    • 358,400
    • -3.47%
    • 리플
    • 755
    • -2.61%
    • 라이트코인
    • 133,400
    • -2.63%
    • 에이다
    • 1,306
    • -3.4%
    • 이오스
    • 2,742
    • -2.04%
    • 트론
    • 69.77
    • -0.7%
    • 스텔라루멘
    • 244
    • -1.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300
    • -1.32%
    • 체인링크
    • 18,920
    • -4.83%
    • 샌드박스
    • 4,215
    • +6.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