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인천 찾아 "GTX-E 노선 신설하고 경인선 인천구간 지하화 할 것"

입력 2022-01-10 14:10

GTX-E 노선 신설 등 8가지 내용 선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0일 오전 인천역 앞 광장에서 산업화·교역일번지 인천지역 공약 발표를 하며 원희룡 정책본부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0일 오전 인천역 앞 광장에서 산업화·교역일번지 인천지역 공약 발표를 하며 원희룡 정책본부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0일 인천을 찾아 광역급행철도 GTX-E 노선 신설과 경인선 인천구간 지하화 등 시민들의 삶을 개선하기 위한 맞춤 공약을 제시했다.

윤 후보는 10일 오전 인천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화·교역일번지 인천지역 공약을 발표했다.

공약에는 GTX-E 노선 신설과 더불어 인천 지역 시민들을 위한 정책 8가지가 담겼다.

먼저 윤 후보는 "광역급행철도 GTX-E 노선을 신설하면서 영종 청라 검암~김포공항~구리~남양주까지 노선을 추가하여 수도권 북부를 동서방향으로 연결한다"며 "수도권 주요 거점을 신속히 연결해 인천 시민의 출·퇴근 불편을 해소하고 서울 도심까지 30분 내 통행권으로 만들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어 "공항철도~서울 9호선 직결로 서울로의 진입성을 높이고, 제2공항철도 추진을 통해 인천공항과 지방과의 접근성을 제고한다"고 밝혔다.

그는 "인천을 남북으로 나눠왔던 경인선과 경인고속도로의 지하화 추진을 통해 단절된 인천을 하나로 연결하여 빠르고 편리한 교통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낙후된 원도심 교통체계의 재편을 통해 교통 혼잡과 물류비용 감소뿐만 아니라 소음·분진 등 주거환경 또한 개선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인천 지역에서 문제가 된 쓰레기매립지 문제도 해결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30여 년간 수도권의 쓰레기를 처리해온 수도권매립지 문제는 대체 매립지를 조성해서 반드시 해결한다"며 "매립지의 부정적 이미지를 개선하고 친환경 녹색 도시로의 전환을 도모한다"고 밝혔다.

제2의료원 설립 및 국립대학병원 유치 지원과 인천 내항 주변 원도심 재생과 재개발 적극 지원도 내세웠다. 그는 "제2의료원 설립 추진을 통해 의료 공공성 강화 및 의료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영종 국제도시에 국립대학병원 유치를 지원하여 신속하고 수준 높은 의료시스템을 구축한다"고 말했다. 이어 "원도심 내 항만 및 배후지역을 대상으로 국제해양문화와 산업기능 고도화, 도심 기능 제고 등 지역 여건을 감안한 최적의 재생사업을 추진하여 인천 내항 1ㆍ8 부두를 원도심의 미래로 재창조한다"고 부연했다.

수도권 규제 대상지역에서 강화군과 옹진군을 제외한다고도 밝혔다. 윤 후보는 "행정안전부가 지정한 인구감소지역인 강화군・옹진군은 수도권이라는 지역적 한계로 규제를 벗어나지 못해 발전이 더디며 성장동력 확보에 어려움이 큰 바, 수도권 규제대상지역에서 강화군과 옹진군을 제외한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575,000
    • +1.36%
    • 이더리움
    • 2,962,000
    • -3.45%
    • 비트코인 캐시
    • 355,900
    • -2.2%
    • 리플
    • 747
    • -1.44%
    • 라이트코인
    • 133,700
    • -1.33%
    • 에이다
    • 1,303
    • -3.48%
    • 이오스
    • 2,677
    • -2.62%
    • 트론
    • 67.18
    • -3.95%
    • 스텔라루멘
    • 240.5
    • -0.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400
    • +0.45%
    • 체인링크
    • 19,020
    • -3.89%
    • 샌드박스
    • 3,645
    • -2.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