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핫이슈] ‘폭탄주 이모’ 오른손 마비 근황·지하철 기관사 확진에 승객 하차·허경영 TV토론 나온다?

입력 2021-12-08 10:28

“오른손 감각 없어 왼손으로 폭탄주 제조”

‘폭탄주 이모’ 근황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캡처)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캡처)
과거 화려한 폭탄주 제조 솜씨로 화제가 됐던 ‘폭탄주 이모’ 함순복 씨가 근황을 밝혔습니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은 ‘쏘맥 아줌마, 녹슬지 않은 기술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해 함 씨의 근황을 알렸습니다.

영상에서 함 씨는 “팔이 많이 아팠다. 하루에 맥주 수십 짝을 폭탄주로 만들다 보니 직업병이 생겼다”며 “손에 힘을 많이 주다 보니 간접적으로 다 안 좋아졌다”고 했습니다. 이어 “(오른) 손이 괴사할 수 있다는 진단을 받아 수술했는데, 잘못돼 살을 도려냈다”며 “그래서 (폭탄주) 쇼가 안 되더라”고 부연했습니다.

함 씨는 오른손 회복을 위해 피부 이식 등 수술을 받았지만, 오른손 신경을 잘못 건드리게 돼 오른손 감각을 다 잃었다고 합니다.

이 때문에 술도 제대로 따르지 못해 함 씨는 “장사를 접고 숨어버리려 했다”고 당시 심경을 밝혔습니다. 그래도 “움직일 수 있을 때 열심히 해야겠다 싶었다”며 마음을 다시 잡았다고 합니다.

함 씨는 왼손으로 폭탄주를 제조하고 있는 근황을 전했습니다. 그는 “연습하니까 왼손도 되더라”며 “뭐든지 노력하면 된다. 오른손 때문에 큰 공부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함 씨는 2014년 폭탄주를 화려하게 제조하는 영상이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돼 유명인사가 됐습니다. 이 때문에 국내 방송은 물론 BBC, CNN, 알자지라 방송 등에도 출연한 바 있습니다.

“모두 하차하세요”

지하철 운행 중에 기관사 확진 통보받아 승객 하차 소동

▲(연합뉴스)
▲(연합뉴스)
서울 지하철을 운행하던 기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게 돼 당시 열차에 타고 있던 승객 전원을 하차 조치했다고 합니다.

7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20분경 서울 지하철 6호선 응암 순환 열차를 운행하던 기관사가 기관실에서 열차를 운행하던 중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검사 결과를 통보받았다고 합니다.

해당 기관사는 구내식당을 함께 이용했던 동료 직원을 확진 판정을 받아 밀접 접촉자가 아님에도 선제 검사를 받은 상태였다고 합니다.

서울교통공사 측은 이를 파악한 뒤 해당 기관사가 운행 중이던 열차가 6호선 돌곶이역에 정차했을 때 승객들을 모두 하차시키고, 후속 열차를 타게 했습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기관사는 바로 기관실로 들어가기 때문에 열차에서 승객과 접촉할 일은 없으나 기관사가 확진 판정을 받아 승객들과 같은 열차에 있는 걸 최소화하기 위해 이 같은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확진된 기관사는 승객들이 내린 뒤 차량 기지로 열차를 이동시킨 후 치료를 받으러 갔으며, 서울교통공사는 해당 열차 전체를 소독했다고 합니다.

“여론조사 지지율 5% 이상이면 TV 토론 초청”

허경영 TV 토론 참여 가능성 부상

▲(연합뉴스)
▲(연합뉴스)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의 TV 토론 참여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허 후보 측은 TV 토론 초청 대상 기준인 ‘여론조사 지지율 5% 이상’을 위해 여론조사 지지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공직선거법상 대선 TV 토론 초청 대상은 ‘의원을 5인 이상 가진 정당 후보자’, ‘직전 대선 득표율 또는 총선 정당 득표율 3% 이상 정당 후보자’, ‘여론조사 평균 지지율 5% 이상 후보자’ 중 한 가지 이상을 충족한 후보입니다.

국가혁명당은 의원을 5인 이상 가지진 원외 정당이 아니며 지난 총선에서 정당 득표율 3%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직전 대선에도 피선거권 제한으로 출마하지 못해 두 가지 기준은 충족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여론조사 평균 지지율이 5%에 가까워 향후 지지율을 끌어 올린다면 TV 토론 초청 가능성을 타진할 수 있게 됩니다.

아시아리서치앤 컨설팅 11월 24일 가상 대결 조사에 따르면 허 후보의 지지율은 4.7%였다고 합니다. 같은 달 폴리뉴스·한길리서치 27~28일 조사에서는 3.3%를 기록했고, 이번 달 3~4일 뉴데일리·시사경남·피플네트웍스리서치 조사에서는 지지율 4.4%가 산출됐습니다. 이는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를 오차 범위 내로 앞서는 수치입니다.

허 후보도 이를 인지한 듯 11월 25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여러분 재미난 토론회를 원하십니까? (지지율) 5%가 넘으면 토론회에서 허경영을 보실 수 있습니다”라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다만 선관위 규칙에 따라 선거 기간 개시일(2월 15일) 전 한 달 동안 ‘언론기관’이 진행한 여론조사 지표만이 초청 대상 선정 기준이 될 수 있습니다. 이 ‘언론 기관’은 지상파와 보도 전문 채널, 전국 일간지 등으로 국한됩니다. 해당 언론사들은 현재까지 여론조사 대상으로 허 후보를 한 번도 포함하지 않았습니다.

중앙선관위 측은 “후보를 조사 대상에 넣을지는 언론사 자율”이라는 입장입니다. 결국, 허 후보의 TV 토론 참여 가능성은 그가 언론 기관들이 여론 조사 대상에 편입되느냐 여부에서부터 난관인 셈입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937,000
    • +0.01%
    • 이더리움
    • 2,458,000
    • -2.65%
    • 비트코인 캐시
    • 238,300
    • -3.87%
    • 리플
    • 512.4
    • -1.27%
    • 라이트코인
    • 84,450
    • -5.17%
    • 에이다
    • 641.6
    • -3.11%
    • 이오스
    • 1,656
    • -3.21%
    • 트론
    • 105.1
    • +1.25%
    • 스텔라루멘
    • 165.3
    • -0.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200
    • -3.55%
    • 체인링크
    • 8,665
    • -5.25%
    • 샌드박스
    • 1,797
    • +10.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