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이준석 패싱 아냐…김종인 자리는 비어있어"

입력 2021-12-01 10:36

자진사퇴 가능성엔 "절대 안 돼…윤 후보 인사권 무너져"

▲국민의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이준석 '대표의 패싱' 논란 수습에 나섰다. 또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합류에 대한 가능성도 열어뒀다.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은 오늘(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준석 대표의 잠적에 대해 “기존의 권력 구도나 영향력 구도 같은 것이 달라지기 때문에 적응하는 과정에 있으니 이해해 달라”면서 밝혔다.

이 대표가 윤석열 후보의 충청 지역 방문 일정을 미리 전달받지 못했다고 불쾌감을 드러낸 것에 대해선 본인도 전날 밤 통보받았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이준석 패싱'은 오해임을 강조했다. 그는 “실무자 간에 협의가 잘 안 된 부분도 있을 수 있고, 기획 단계에서 기획안이 밖으로 나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동안 이 대표가 반대해 온 이수정 경기대 교수의 선대위원장 영입에 대해선 “선대위 구성을 어떻게 할 것이냐에 대해 이견이 있을 수 있다”면서, 오래전에 결정된 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합류 여부를 두고는 “윤 후보도 김 전 비대위원장이 합류해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어떻게 버리겠느냐”면서 “일단 (자리는) 비어있고, 물리적 공간(사무실)도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전 비대위원장이 이야기하는 경제민주화 문제에서도 갈등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전 비대위원장의 합류를 위해 자진사퇴할 의향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무너지면 윤 후보의 인사권이 무너지는 것이기 때문에 절대로 안 된다”며 부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910,000
    • +1.08%
    • 이더리움
    • 2,519,000
    • -0.51%
    • 비트코인 캐시
    • 246,000
    • +0.12%
    • 리플
    • 519.6
    • -0.74%
    • 라이트코인
    • 88,700
    • +1.84%
    • 에이다
    • 657.4
    • -0.96%
    • 이오스
    • 1,705
    • +0.94%
    • 트론
    • 103.8
    • +3.7%
    • 스텔라루멘
    • 167.2
    • +0.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7,400
    • +4.01%
    • 체인링크
    • 9,105
    • +0.55%
    • 샌드박스
    • 1,627
    • -2.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