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3년간 ‘2.7만개 청년일자리 창출’ 약속

입력 2021-10-25 15:10

김부겸 청년희망ON 동참…KT·삼성·LG·SK 등 10.8만개

▲사진은 이달 8일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첫 줄 왼쪽) 및 경제단체장과 홍남기 부총리(첫 줄 오른쪽) 등이 경제현안 논의를 위해 만나는 모습. (사진제공=대한상공회의소)
▲사진은 이달 8일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첫 줄 왼쪽) 및 경제단체장과 홍남기 부총리(첫 줄 오른쪽) 등이 경제현안 논의를 위해 만나는 모습. (사진제공=대한상공회의소)

SK그룹이 항후 3년간 2만 7000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약속했다.

최태원 회장은 25일 경기도 이천에 있는 SK 하이닉스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의 청년희망ON 프로젝트 간담회에 참석, 청년희망ON 동참과 함께 이같은 내용의 청년채용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SK그룹은 당초 연간 6000명 수준의 채용계획에 50% 늘린 9000명으로 3년 간 총 2만 7000명을 신규채용한다고 발표했다.

SK그룹은 배터리, 반도체, 바이오 등 첨단산업 분야에서 청년 일자리를 집중 창출해 미래 대한민국의 기반을 다진단 계획이다.

또 ‘청년 Hy-Five 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해 연간 400명, 3년간 총 1200명의 인재를 육성해서 청년들의 일자리 찾기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을 대상으로 전문직업인 교육을 지원하는 ‘SK 뉴스쿨(NEW SCHOOL)’, 대학생의 관점과 아이디어로 사회문제 해결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는 청년 소셜이노베이터 육성 프로그램인 ‘루키(LOOKIE)’를 운영한다.

여기에 청년 장애인 대상 IT 교육을 지원해 장애인의 자립과 성장을 돕는 ‘SIAT(Smart IT Advanced Training)’ 프로젝트 등 사회공헌형 인재양성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김 총리는 “SK가 대한민국의 ESG 경영을 선도하고 있는데, 오늘 발표된 채용과 인턴십 운영 계획에도 SK다운 큰 결단과 포부가 담겨 있다”며 “취업난에 빠진 우리 청년들에게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교육비를 전액 지원하는 직업교육,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청년 혁신가 양성, 장애 청년 자립지원 같은 사회공헌 프로그램에서는 SK의 세심한 배려가 느껴져서 매우 감동적”이라고 밝혔다.

SK의 동참(2.7만개)으로 청년희망ON 프로젝트를 통해 향후 3년간 대기업이 약속한 일자리는 KT(1.2만개), 삼성(3만개), LG(3.9만개) 등 총 10만 8000개다.

국조실은 청년희망ON에 참여하겠단 기업들이 있어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 이날 행사에 △정부 측은 김 총리,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 윤성욱 국무2차장이 참석했고 △SK그룹 측은 최 회장, 장동현 수펙스추구협의회 위원장, 이석희 SK 하이닉스 사장 등이 참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8 13:5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857,000
    • -1.51%
    • 이더리움
    • 3,840,000
    • -2.81%
    • 비트코인 캐시
    • 464,600
    • +0.5%
    • 리플
    • 911.3
    • -1.32%
    • 라이트코인
    • 176,100
    • -1.4%
    • 에이다
    • 1,899
    • +8.14%
    • 이오스
    • 3,456
    • -0.52%
    • 트론
    • 83.13
    • -1.05%
    • 스텔라루멘
    • 304.7
    • +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3,800
    • +0.07%
    • 체인링크
    • 28,440
    • -5.67%
    • 샌드박스
    • 5,405
    • -6.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