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마지막까지 위기극복 전념...완전한 일상회복과 경제회복 최선"

입력 2021-10-25 10:22

▲<YONHAP PHOTO-2236> 문 대통령, 국회 방문    (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예산안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를 방문하고 있다. 2021.10.25 [국회사진기자단]    swimer@yna.co.kr/2021-10-25 09:52:15/<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2236> 문 대통령, 국회 방문 (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예산안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를 방문하고 있다. 2021.10.25 [국회사진기자단] swimer@yna.co.kr/2021-10-25 09:52:15/<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마지막까지 위기 극복에 전념해 완전한 일상회복과 경제회복을 이루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2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 나서 "지난해부터 코로나 대유행에 맞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 경제와 민생을 지키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임기 내내 국가적으로 위기의 연속이었다"며 "일촉즉발의 전쟁위기 상황을 극복해야 했고, 일본의 일방적 수출규제에도 대응해야 했다"고 지난 4년 6개여월간을 돌아봤다.

문 대통령은 "인류 문명이 근본적으로 바뀌는 대전환의 시대를 마주했다. 코로나 위기가 디지털 전환을 가속하고 기후위기가 인류 생존을 위협하면서 탄소중립이 전 지구적 과제가 됐다"며 "우리에게도 국가의 명운이 걸린 중대한 도전"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대전환의 시대를 담대하게 헤쳐나가 새로운 미래를 여는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윈스턴 처칠은 '낙관주의자는 위기 속에서 기회를 보고, 비관주의자는 기회 속에서 위기를 본다'고 했다"며 "우리 국민의 위대한 저력을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은 '판을 바꾸는 대담한 사고'로 위기를 기회로 만들며 더 큰 도약을 이뤄냈다"며 "북핵 위기는 평화의 문을 여는 반전 계기로 삼았다.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과 역사상 최초의 북미정상회담을 이끌어내며 평화의 물꼬를 텄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아직 대화는 미완성이다.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한반도에 평화와 번영을 위한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810,000
    • +0.28%
    • 이더리움
    • 3,766,000
    • -1.75%
    • 비트코인 캐시
    • 448,700
    • -2.09%
    • 리플
    • 892.1
    • -1.15%
    • 라이트코인
    • 164,700
    • -4.24%
    • 에이다
    • 1,710
    • -4.68%
    • 이오스
    • 3,337
    • -0.98%
    • 트론
    • 82.5
    • -0.13%
    • 스텔라루멘
    • 301.8
    • -1.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400
    • +0.15%
    • 체인링크
    • 26,440
    • -5.54%
    • 샌드박스
    • 5,155
    • -4.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