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토론 때마다 손바닥에 ‘王(왕)’자 셀프부적 눈길

입력 2021-10-02 15:20 수정 2021-10-05 05:36

▲1일 국민의힘 대선주자 TV토론회에서 손을 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손바닥에 왕자가 적혀 있다. (MBN 화면 캡처)
▲1일 국민의힘 대선주자 TV토론회에서 손을 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손바닥에 왕자가 적혀 있다. (MBN 화면 캡처)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자 5차 방송토론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손바닥에 '임금 왕(王)' 글자가 적힌 모습이 포착됐다.

윤 전 총장은 1일 오후 MBN을 통해 방송된 제20대 대통령선거 국민의힘 경선후보자 5차 방송토론에 참석했다. 이날 윤 전 총장이 발언하는 과정에서 손바닥이 카메라에 노출됐다. 손바닥에는 한자로 '임금 왕(王)' 글자가 적혀 있었다.

방송 후 온라인상에서는 윤 전 총장의 손바닥 글씨가 이슈몰이를 했다. 네티즌들은 “본인이 왕이라는 의미인가” “왕이 되고 싶나” “내가 왕이 될 손인가” “일부러 보여주는 것 같은 느낌이다” “무속인이 써준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일각에선 윤 전 총장의 손바닥 ‘王’이 적힌 모습이 포착된 게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문신 아니냐”는 의혹도 나왔다. 윤 전 총장은 지난달 28일 열린 MBC 100분 토론 4차 방송토론과 지난달 26일 열린 채널A 주관 3차 방송토론에서도 손바닥에 ‘王’을 적고 참여했다.

온라인상에선 윤 전 총장이 적은 ‘王’이 무속 신앙에서 ‘셀프 부적’으로 통한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한 무속인 유튜버는 지난해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누구나 가능한 ‘셀프’ 부적이 있다고 소개하며 “말빨이 달리거나 가기 싫은 자리에 어쩔 수 없이 가야 할 때 손바닥에 임금 왕을 쓰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윤석열 캠프 관계자 공식 입장은 지지자들분의 응원 메시지라는 설명이다.

캠프 관계자는 “손바닥 글자엔 큰 의미가 없다”며 “윤 후보가 집에서 나와 차량으로 이동할 때 이웃이자, 지지자분들이 ‘토론회 잘하시라’며 손바닥에 적어주는 걸 거절하지 못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물티슈 등으로 닦았는데도 잘 지워지지 않아서 그대로 방송에 나가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363,000
    • -0.77%
    • 이더리움
    • 5,197,000
    • +0.85%
    • 비트코인 캐시
    • 569,000
    • -4.13%
    • 리플
    • 1,001
    • -4.94%
    • 라이트코인
    • 195,000
    • -6.43%
    • 에이다
    • 1,695
    • -5.83%
    • 이오스
    • 3,762
    • -4.69%
    • 트론
    • 105.4
    • -2.68%
    • 스텔라루멘
    • 348.6
    • -7.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1,000
    • -4.37%
    • 체인링크
    • 24,140
    • -7.23%
    • 샌드박스
    • 6,690
    • -13.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