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 판매 채널ㆍ점포 다각화 따른 실적 개선 기대 - 메리츠증권

입력 2021-09-27 08:47

27일 메리츠증권은 롯데하이마트에 대해 판매 채널ㆍ점포 다각화 따른 실적 개선을 기대한다 며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

최윤희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롯데하이마트의 가전ㆍ전자는 타 품목 대비 저장ㆍ보관ㆍ배송에 제약이 적기 때문에 소비재 품목 중 온라인 침투율이 가장 높다”며 “온라인 매출 비중 역시 꾸준히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지난해 코로나 확산과 함께 비효율 점포의 폐점을 진행함과 동시에 지역 상권 내 대표 거점 매장으로 가치소비 문화에 따른 체험형 특화 매장 ‘메가스토어’를 오픈했다”며 “위드 코로나 시대에 유동인구 정상화 국면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확대로 눌려있던 쇼퍼테인먼트 강화 요소가 빛을 발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쇼퍼테인먼트는 쇼핑과 엔터테인먼트의 합성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2,439,000
    • +1.32%
    • 이더리움
    • 5,374,000
    • +2.67%
    • 비트코인 캐시
    • 590,000
    • +4.42%
    • 리플
    • 1,022
    • +2%
    • 라이트코인
    • 200,500
    • +2.82%
    • 에이다
    • 1,752
    • +2.28%
    • 이오스
    • 4,058
    • +7.38%
    • 트론
    • 108.3
    • +3.04%
    • 스텔라루멘
    • 366.1
    • +1.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7,800
    • +30.91%
    • 체인링크
    • 24,540
    • +1.61%
    • 샌드박스
    • 6,790
    • +0.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