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노인, 치매 아내 살해 후 극단적 선택…“내가 데리고 간다” 유서 남겨

입력 2021-09-15 23:22

(뉴시스)
(뉴시스)

80대 노인이 치매를 앓던 70대 아내를 살해한 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5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3시30분께 송파구 오금동 한 빌라에서 A(80)씨와 아내 B(78)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최고 신고자인 부부의 딸은 부모와 연락이 닿지 않자 집을 찾았다가 시신을 발견하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는 A씨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가 발견됐는데 그 안에는 “내가 데리고 간다”라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치매 환자였던 B씨를 살해한 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지난 2018년 아내 B씨가 치매 진단을 받으며 직접 병간호를 해왔다. 하지만 병세가 나빠지면서 인근 치매안심센터를 찾아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으나 지난 5월부터는 방문이 뜸해지며 6월부터는 연락이 닿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부부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나 차상위계층 등 관리 대상에 해당하지 않아 주민센터는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A씨의 살해혐의에 대해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예정이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634,000
    • -4.68%
    • 이더리움
    • 3,532,000
    • -5.53%
    • 비트코인 캐시
    • 625,500
    • -4.65%
    • 리플
    • 1,146
    • -3.62%
    • 라이트코인
    • 185,900
    • -4.52%
    • 에이다
    • 2,828
    • +1.69%
    • 이오스
    • 4,874
    • -5.73%
    • 트론
    • 111.8
    • -4.44%
    • 스텔라루멘
    • 338
    • -6.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3,400
    • -8.31%
    • 체인링크
    • 27,710
    • -7.04%
    • 샌드박스
    • 814.8
    • -6.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