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기술로 모든 동선 파악”…무인점포 절도 대응 나선 과기부

입력 2021-09-07 14:00

범죄 예방 미래형 매장…4단계로 보안성 확보

▲스마트점포의 4가지 보안위협.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스마트점포의 4가지 보안위협.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보안기술을 활용해 무인점포 범죄 예방 대응에 나섰다. 비대면 흐름으로 무인점포가 급성장하고 있지만, 범죄도 꾸준히 늘고 있어서다. 경찰청에 따르면 무인점포 대상 절도 범죄는 2019년 203건, 2020년 367건, 올해 상반기는 700여 건으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과기부는 7일 디지털 뉴딜 일환으로 무인점포 보안위협을 해소하기 위해 민간과 협력한 실증모델인 ‘안심스마트점포’를 개점한다고 밝혔다. 안심스마트점포는 가게 출입부터 동선 파악, 결제까지 고객의 모든 구매 과정을 점포 내 설치된 융합 보안 사물인터넷(IoT) 기기, 지능형 CCTV 등으로 파악하고 보안성을 강화한 가게다. 쉽게 말해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범죄를 예방하는 미래형 매장이다.

안심스마트점포는 4단계를 거쳐 보안성을 확보한다. 출입 단계에서는 카드단말기 인증정보 유효성 검증으로 출입자 신원을 확인하고 지능형 영상인식으로 따라 들어가기 등 부정입장을 방지한다. 동선추적 단계는 CCTV와 라이다 센서를 연동해 구매행위, 이상 행위, 화재 등 긴급상황을 감지해 상품 및 인명과 시설 피해를 방지한다. 센서 작동 단계는 카메라나 화재감지, 움직임감지 센서 등 각종 IoT 기기에서 전송되는 데이터 등 보안을 확인한다. 결제 단계는 결제정보 위변조, 결제 우회 등 보안위협을 제거한다.

안심스마트점포는 완전 자동화 시스템인 미국의 ‘아마존고’처럼 선진국 솔루션과 비교하면 저렴한 비용이 장점이다. 과기부는 보안성이 높은 성능을 제공하도록 해 AIㆍ융합 보안이 결합한 물리 보안 솔루션을 국내외시장 진출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과기부는 스마트점포의 핵심 보안기술인 영상 인식, 시각화 처리 등 중소기업의 기술을 국산화할 수 있도록 시험하는 ‘스마트점포 보안기술 테스트베드’도 올해 말까지 구축한다.

현재 스마트 무인점포는 주로 편의점 3사에만 적용되고 있다. 올해 7월 기준 하이브리드(야간 무인) 점포는 전국에 868곳이 있다.

임혜숙 과기부 장관은 “국민의 안전이 무엇보다 우선이 되는 스마트점포의 보안모델과 보안기술을 선제적으로 개발ㆍ적용하고, 야간 등 취약시간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점포에도 지원해 디지털 보안 신시장을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10:4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986,000
    • -2.28%
    • 이더리움
    • 2,919,000
    • -2.21%
    • 비트코인 캐시
    • 344,400
    • -2.49%
    • 리플
    • 731
    • -2.26%
    • 라이트코인
    • 127,600
    • -3.26%
    • 에이다
    • 1,256
    • -0.32%
    • 이오스
    • 2,633
    • -2.59%
    • 트론
    • 67.56
    • -0.66%
    • 스텔라루멘
    • 233.3
    • -2.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000
    • -0.64%
    • 체인링크
    • 17,880
    • -4.44%
    • 샌드박스
    • 3,680
    • -6.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