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이거] 올림픽 끝나고 허한 마음, ‘운동 예능’에 로그인

입력 2021-08-12 17:21


(김다애 디자이너 mnbgn@)
(김다애 디자이너 mnbgn@)


강제집콕으로 인한 아쉬움을 눈물, 콧물 쏟는 감동으로 돌려줬던 2020 도쿄올림픽이 막을 내렸습니다. 이번 도쿄올림픽은 메달을 딴 선수들뿐 아니라 엄청난 열정으로 새로운 기록을 써낸 선수들에 대한 박수가 쏟아졌는데요.

(물론 뛰어난 성적이지만) 순위를 뒤로하고 자신의 출전 종목에 대한 진심, ‘원팀’이라는 끈끈한 유대감이 뭉클함을 더 했죠.

이대로 못 보낼 것 같은 이 헛헛한 마음. 또다시 그 투혼도 그 의리도 더 즐기고 싶은 마음이 가득합니다. 하지만 걱정 마세요. 이 속을 달래줄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안방에 대기 중이니깐요.


(김다애 디자이너 mnbgn@)
(김다애 디자이너 mnbgn@)


‘뭉쳐야 찬다2’, ‘노는 언니’, ‘골 때리는 그녀들’, ‘골프왕’ 등등 공중파, 종편, 케이블 너나 할 거 없이 ‘운동 예능’을 속속 선보이고 있습니다. 그 쏟아지는 예능 모두 엄청난 화제성을 기록하고 있는데요. 운동 예능의 인기 비결은 뭘까요?

코로나 시국, 눈에 띄는 대표적인 운동 예능은 ‘뭉쳐야 찬다’와 ‘골 때리는 그녀들’인데요. 출연진들부터 경기결과, 연습까지 어느 하나 빠짐없이 관심 대상입니다.

JTBC ‘뭉쳐야 찬다’는 코로나 시국 전 2019년부터 시작한 예능인데요. 운동 각 종목에서 내로라하는 ‘레전드 선수’들이 조기 축구팀의 멤버가 되는 스토리를 담았습니다. 이들의 팀명은 ‘어쩌다 FC’. 그야말로 ‘어쩌다가’ 이런 선수들이 조기 축구팀 멤버를 하고 있냐는 당황스러운 설정을 그대로 옮겼죠. 이 ‘어쩌다 FC’는 전국의 조기축구, 축구동호회팀들과 친선경기를 진행합니다.

감독인 안정환을 제외하곤 축구와는 상관없는 다른 레전드들이 모였는데요. 허재, 양준혁, 여홍철, 이형택, 심권호, 김요한, 모태범, 박태환, 이대훈 등 이름만 들어도 출전 종목이 떠오르는 선수들이죠.


(김다애 디자이너 mnbgn@)
(김다애 디자이너 mnbgn@)


운동신경 하나는 그야말로 ‘탁월’의 경지의 선수들이지만, 축구라는 새로운 종목은 이들을 ‘어리바리’ 신참으로 전락시켰는데요. 이들의 연습경기를 지켜본 안정환은 “축구의 ‘ㄱ’부터 가르쳐야 한다”는 참담한 심사평을 날리기도 했죠.

코로나 시국에는 ‘뭉쳐야 쏜다’라는 이름으로 농구팀으로 변신하기도 했습니다. 이름하여 ‘상암불낙스’. 모기업(?)인 JTBC 방송국의 위치이자, 감독인 허재의 유명한 그 단어 ‘불낙’을 합친 이름이죠. 전편인 ‘뭉쳐야 찬다’에서는 팀원이었지만, ‘뭉쳐야 쏜다’에서는 감독으로 등업한 허재. 의기양양한 첫 경기를 진행했지만, 시작부터 전편 감독인 안정환의 마음을 충분히 이해하겠다는 넋 나간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는데요. 축구와 마찬가지로 농구에도 ‘문외한’이었던 타 종목 스포츠 영웅들의 못난 모습이 눈앞에 펼쳐졌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 어설픈 모습에 왜 응원을 보내게 되는 걸까요?

내 스타, 내 영웅의 초짜 모습이라니… 어색하기도 하지만 그 도전에 박수를 보내고 싶은데요. 내 추억 속 전성기 모습은 아니지만, 그래도 여전히 달리고 나아가는 그 도전이 너무 멋진 거죠. 넘어지고 실수하던 팀원들도 곧잘 감독의 코칭도 이해하고 나아가는 모습에 “역시”라는 뿌듯한 반응도 이어집니다.

거기다 몇몇 선수를 제외하곤 단체 종목이 아닌 개인종목에서 뛰었던 선수들인지라, ‘한 팀’으로 응원하는 모습도 새로운데요. 못하는 건 이해해도 한팀을 벗어나는 플레이는 용서 못 하는 이 선수들의 끈끈함이 뭉클하게 하는 관전 포인트죠.


(김다애 디자이너 mnbgn@)
(김다애 디자이너 mnbgn@)


이 끈끈함은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도 볼 수 있는데요. ‘골때녀’로 불리는 이 프로그램은 운동선수들만 출연하는 ‘뭉쳐야 찬다’와 달리 연예인, 운동선수, 모델들로 각자의 동호회 축구팀을 이뤘는데요. 프로그램명에서 살펴볼 수 있듯 여성으로만 팀원이 구성됐습니다.

순수하게 여성 축구동호회팀 총 6팀을 만들어 리그전 토너먼트와 패자부활전을 통해 우승팀을 가려내는 진행방식입니다. FC 국대 패밀리(국가대표 출신 또는 국가대표 가족들로 이루어진 팀), FC 개벤져스(베테랑 코미디언 팀), FC 불나방(파일럿 초대 우승팀), FC 구척장신(모델 팀), FC 액셔니스타(배우 팀), FC 월드클라쓰(외국인 출신 방송인 팀)으로 이름부터 어마무시하죠.

그간 남자들의 축구경기는 익숙해도 여자 축구동호회는 어색했던 게 사실인데요. 남자 경기보다 여러 방면에서 긴장감과 속도감이 떨어질 거란 예상. 그 예상을 보기 좋게 날려버렸습니다.

아니 그녀들, 너무나 축구에 진심이란 말이죠. 부상도 그들을 막을 수 없습니다. 레전드 선수 출신 감독들이 내려주는 오더도, 팀원들이 소리치는 그 응원도 어느 하나 진심이 안 묻어나는 경기가 없는데요. 그 진심에 남녀노소 할 거 없이 시청자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각자의 응원팀도 혹은 상대팀도 모두 다 보듬고 싶은 마음이 가득하죠.


(김다애 디자이너 mnbgn@)
(김다애 디자이너 mnbgn@)


‘운동 예능’에 녹아든 눈물 나는 사연도 화제인데요. 최근 시작된 ‘뭉쳐야 찬다2’에서는 숨어있는 축구 실력자들을 발굴해 팀을 구성한다는 기획을 진행 중입니다. 세상에 없던 축구 오디션을 통해 등장한 선수들이 그야말로 짠내 가득이죠.

오디션에 참가한 카바디 이장군 선수가 대표적인데요. 카바디의 본고장 인도의 프로리그에 진출하여 코리안 킹이라는 별명을 가진 선수입니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카바디는 은메달을 따내기도 했는데요. 그 사실을 기억하는 이들이 드물죠. 거기다 비인기종목 중 비인기종목이라는 설움을 받고 있었습니다. 시상대에서 입어야하는 한국 단복이 제공되지 않아 선수들 사비로 사야했다고 하죠. 눈물 나는 사연을 뒤로하고 이장군 선수는 자신이 선구자가 되어 카바디를 알리고 싶다고 포부를 보였는데요. 그의 사연과 넘치는 체력에 큰 점수를 보낸 심사위원들은 모두 그를 선택했습니다.

이번 올림픽에서도 비인기 종목이라는 분야의 선수들의 두각이 도드라졌는데요. 그들에게 더 큰 환호를 보낸 이유는 빛나지 않은 곳에서 그래도 끝까지 달렸던 그 땀방울과 노력이 마음을 울렸기 때문이죠.

비록 익숙하지 않지만, 그리고 잘하진 않지만 ‘같이 해내자’는 마음으로 임하는 운동 예능 출전 선수들. ‘같이 뛰자’라는 마음으로 응원하는 팬들이 늘어나는 건 당연한 순서 아닐까요?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3,966,000
    • -1.77%
    • 이더리움
    • 4,942,000
    • +0.08%
    • 비트코인 캐시
    • 759,500
    • -1.49%
    • 리플
    • 1,327
    • -0.52%
    • 라이트코인
    • 235,900
    • -0.76%
    • 에이다
    • 2,606
    • -1.21%
    • 이오스
    • 6,015
    • +4.7%
    • 트론
    • 121.9
    • -0.41%
    • 스텔라루멘
    • 462.1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900
    • -0.24%
    • 체인링크
    • 36,400
    • -3.32%
    • 샌드박스
    • 943.3
    • +2.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