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2분기 영업익 1350억 원…분기 사상 최대 실적 달성

입력 2021-08-04 09:11

SK넥실리스, 영업익 188억 원…SK피아이씨글로벌 931억 원

▲SKC솔믹스 천안공장의 CMP패드 제조 공정 모습. (사진제공=SKC)
▲SKC솔믹스 천안공장의 CMP패드 제조 공정 모습. (사진제공=SKC)

SKC는 2분기 영업이익이 1350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9.5%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8272억 원으로 44.6% 늘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2차 전지용 동박 사업 투자사 SK넥실리스는 매출 1576억 원, 영업이익 188억 원을 기록했다.

생산설비를 완전히 가동하면서 1분기보다 실적을 개선했다. 특히, 정읍 5공장을 조기 가동하면서 1만 톤 이상의 양산능력을 추가했다.

SK넥실리스는 6공장 준공 일정도 앞당겨 연 5만2000톤의 생산체제를 확보하고 해외 진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화학 사업 합작사 SK피아이씨글로벌은 매출 2796억 원, 영업이익 931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활발하게 추진해온 고부가 PG(프로필렌글리콜) 중심의 포트폴리오 전환 노력 결과 고부가 PG 매출 비중이 크게 늘었다.

SK피아이씨글로벌은 3분기에도 PG 중심의 포트폴리오 강화 노력을 지속하고, 글로벌 물류 거점 확보 등으로 공급 안정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인더스트리소재사업 부문은 매출 2739억 원, 영업이익 259억 원을 기록했다.

원재료 가격 상승에도 고부가가치 제품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다. 특히, 영업이익률은 1분기보다 대폭 증가한 9.5%를 기록했다.

3분기에는 고부가 제품 판매 확대로 원재료 가격 변동성에 대응하고 해외 유니콘 기업 협력 등 친환경 생분해 소재 사업 성장 노력을 가속한다.

SKC솔믹스를 중심으로 한 반도체 소재 사업은 매출 1128억 원, 영업이익 78억 원을 기록하며 성장세를 보였다. 고객사 설비 증설이 이어지면서 세라믹 부품 판매가 크게 늘었다.

3분기에는 CMP패드 천안공장 상업가동 개시로 성장 모멘텀을 이어간다. 증가하는 세라믹 부품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생산설비 증설도 검토한다.

SKC는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경영에도 박차를 가한다. 올해를 ESG 경영 원년으로 선언한 SKC는 7월에 발간한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서 2030 플라스틱 넷제로, 2040 온실가스 넷제로 목표를 제시했다.

SKC 관계자는 “올해 2분기에는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을 뿐 아니라 플라스틱 넷제로, 온실가스 넷제로를 달성하기 위한 ESG 경영 기반을 마련했다”라며 “그동안 추진해온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이어가는 한편, ESG 사업도 빠르게 실행해 지속가능한 사회,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드는 데 기여해나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09:0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850,000
    • +0.32%
    • 이더리움
    • 3,056,000
    • +1.36%
    • 비트코인 캐시
    • 365,700
    • -0.05%
    • 리플
    • 757
    • +1.34%
    • 라이트코인
    • 135,000
    • -0.74%
    • 에이다
    • 1,345
    • -0.59%
    • 이오스
    • 2,749
    • -0.9%
    • 트론
    • 69.85
    • -1.56%
    • 스텔라루멘
    • 242.9
    • +0.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100
    • +1.53%
    • 체인링크
    • 19,910
    • -0.45%
    • 샌드박스
    • 3,735
    • -1.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