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최대' 구직단념자 중 절반은 2030세대

입력 2021-07-19 09:52

▲14일 오전 서울남부고용센터를 찾은 시민들이 일자리 상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전 서울남부고용센터를 찾은 시민들이 일자리 상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6월 기준으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한 구직단념자 가운데 절반 가까이가 20·30대 세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통계청에 따르면, 6월 구직단념자는 58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4만6000명 늘었다. 2014년 관련 통계가 개편된 이후 6월 기준으로 가장 많은 수치를 보였다.

구직단념자는 비경제활동인구 중 취업을 희망하고 일할 능력도 있지만 적당한 일거리를 찾을 수 없을 것 같거나 교육·경험·나이 등 자격이 부족하다고 생각해 구직 활동을 포기 또는 쉬고 있는 사람을 의미한다. 1년 내 구직 활동을 한 경험도 있지만 지난 4주간은 구직 활동을 하지 않은 사람이 해당한다.

구직단념자는 지난해 3월부터 16개월 연속 같은 달 기준 사상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고용시장이 얼어붙은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통계청 마이크로데이터에 따르면, 6월 구직단념자 58만3000명 중 20대는 18만6000명, 30대는 8만7000명으로 20·30대가 27만3000명(46.8%)에 달했다. 전년보다 20대는 10만 명 늘어났고, 30대는 9만 명 줄면서 20·30세대에서 총 1만 명이 늘었다. 다만, 전체 구직단념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8%포인트 내렸다.

한편, 60대 이상 구직단념자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6월 구직단념자 중 60세 이상은 16만7000명으로 1년 전보다 5만7000명 늘었다. 전체 구직단념자 중 비중도 20.4%에서 28.6%로 8.2%포인트 뛰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고령화 때문에 60세가 넘어서도 적극적으로 일자리를 찾고 노동시장에 머무르는 경향이 짙어진 것 같다"며 "60대 이상이 계속 늘어나는 추세여서 분석이 좀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229,000
    • -0.81%
    • 이더리움
    • 5,647,000
    • -0.63%
    • 비트코인 캐시
    • 693,000
    • -1.07%
    • 리플
    • 1,207
    • -0.49%
    • 라이트코인
    • 251,900
    • -0.83%
    • 에이다
    • 2,044
    • +6.24%
    • 이오스
    • 5,010
    • +2.04%
    • 트론
    • 123.4
    • +2.66%
    • 스텔라루멘
    • 445
    • +9.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000
    • -0.44%
    • 체인링크
    • 30,950
    • -0.35%
    • 샌드박스
    • 8,070
    • +2.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