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리포트] 로봇서비스 확산…'일자리 감소'는 풀어야할 숙제

입력 2021-07-20 05:00 수정 2021-07-20 08:48

본 기사는 (2021-07-19 17:00)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언택트시대에 각광받는 로봇 활용은 근로자의 안전 문제와 노동 부담을 최소화하는 장점이 있다. 장기적으로는 전체 생산성을 높이고, 새로운 직업을 창출해 경제 전반에 더 많은 고용을 유발하기도 한다.

하지만 디지털 전환 과정에서 당장 단순 노동 형태의 인간 일자리는 위협받게 되고 임금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우려가 높다. 결국 인간만의 서비스와 창의력을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형태의 직업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는 만큼 일자리 변화에 따라 적절한 교육 기회와 적절한 경제 지원이 필요하다는 시각이 나온다.

◇ 디지털 전환은 일시적 고용 감소·임금 하락 초래

로봇과 자동화로 대표되는 디지털 전환 과정에서 노동자의 고용 감소와 임금 하락은 유통업계가 풀어내야 할 숙제다.

한국은행이 지난 6월 발간한 ‘디지털 전환이 생산성 및 고용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일자리 대비 로봇 도입 수가 많은 지역일수록 고용 및 임금에는 부정적인 영향이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의 경우 1990년부터 2007년까지 근로자 1000명 당 로봇 1대가 도입될 경우 고용률은 0.2%p(포인트) 떨어졌고, 연평균 임금은 0.42% 줄었다. 자동화 고위험군에는 단순 데이터 입력·조립생산직뿐 아니라 행정비서·회계 장부 작성 등 사무행정 분야의 숙련 일자리도 포함되며 향후 20년 내 미국 근로자의 47%가 자동화로 인해 일자리를 위협받을 전망이다.

독일 역시 로봇 등 자동화가 도입될 수록 고용 증가율이 둔화됐다. 2013부터 2016년까지 독일 고용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자동화 가능성이 10%p 증가할 때 고용증가율은 1.07%p 감소했다.

▲도미노피자 드론 배달 서비스 (사진제공=도미노피자)
▲도미노피자 드론 배달 서비스 (사진제공=도미노피자)
◇ 경제 전반 총고용 늘고 새로운 직업 생겨…직업 교육 확대해야

디지털화의 영향을 해당 산업에만 한정하지 않고 산업 전반으로 범위를 확대하고, 장기적인 시각에서 보면 되레 시장 확대에 따른 고용 증가로 이어지기도 한다. 데이비드 오토 미국 MIT 경제학 교수는 2018년 '자동화가 인간을 대체할까(IS AUTOMATION LABOR-DISPLACING)'라는 논문을 통해 1970년부터 2007년까지 47년 동안의 19개 주요국을 분석한 결과 생산성 향상이 발생한 산업의 고용은 감소(-0.222%p)했지만, 전후방 산업의 발전과 최종 수요 유발을 초래해 더 많은 고용(0.482%p)이 창출됐다고 분석했다.

일본의 경우 1978년부터 2017년 중 근로자 1000명 당 로봇 1대가 생길 때 고용이 2.2% 증가하는 등 기업 성장에 따라 근로자 수요가 증가했다. 스페인에서도 1998년부터 2016년까지 로봇 도입 기업의 고용은 50% 증가한 반면 미도입 기업은 20% 감소하며 제조업 전체 고용은 10% 확대되기도 했다.

또한, 디지털로의 체질 개편은 기존에 존재하지도 않았던 산업 생태계와 비즈니스 모델을 탄생시며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한다.

이에 따라 디지털 시대 직업에 걸맞는 교육과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안승호 숭실대 교수는 “기업들이 자동화에 나서며 근로자들은 단순 노동이 아닌 더 높은 가치 창출에 기여해야 한다”고 봤다. 신동수 한국은행 과장은 보고서에서 “기술이 노동을 대체하면 시차를 두고 신규 고용이 창출된다”면서 “일정기간 생계 지원과 새로운 기술 등의 교육을 제공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팬데믹 스마트 물류 각광…배달은 ‘로봇’·물류센터는 ‘자동화’

▲김포 물류센터 (사진제공=SSG닷컴)
▲김포 물류센터 (사진제공=SSG닷컴)

글로벌 유통업계서는 코로나 팬데믹을 계기로 디지털 노동플랫폼과 스마트 물류 등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디지털 노동 플랫폼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노동 수요와 공급을 연계하는 시스템으로 구인자와 구직자 간의 매칭 기회를 높여 노동시장 효율성 제고에 기여한다. 미국 최대 음식배달업체 도어대시를 비롯해 국내기업으로는 배달의민족과 쿠팡이츠, 요기요 등이 대표적이다.

스마트 물류는 IT 기술을 활용해 상품 보관부터 배송까지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아마존은 2019년 택배 로봇 ‘스카우트(Scout)’을 내놨고, 구글은 페덱스와 함께 드론 배송을 진행 중이다. 중국의 알리바바도 지난해 무인택배 물류로봇 ‘샤오만루’를 출시했다. 국내서는 이마트가 2019년 자율주행 배송차 ‘일라이고’를 선보였고, 지난해엔 GS리테일이 드론 배송 테스트에 나섰다.

물류센터 역시 로봇화가 대세다. 대표 사례는 영국 식료품 업체인 ‘오카도’로 이 업체의 물류센터에는 레일이 격자로 모양으로 깔려 그 위로 작은 박스형 로봇이 지나다니며 분리 작업을 수행한다. SSG닷컴과 마켓컬리의 최근 물류센터는 오카도의 모델을 비롯해 다양한 자동화 시스템을 참고해 만들었다. 아마존은 최근 선반에서 물건을 내려주는 로봇인 ‘어니’와 ‘버트’를 시범 도입했다.

지난해 연구개발특구재단이 발표한 ‘배송 로봇 및 물류 로봇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배송 로봇 시장은 지난해 2018년 1190만 달러(133억 원)에서 연평균 성장률 19.2%를 기록해 2024년에는 3400만 달러(379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737,000
    • -0.26%
    • 이더리움
    • 3,726,000
    • +1.55%
    • 비트코인 캐시
    • 611,500
    • -2.78%
    • 리플
    • 1,162
    • +0.26%
    • 라이트코인
    • 184,300
    • -0.43%
    • 에이다
    • 2,678
    • -3.32%
    • 이오스
    • 4,831
    • +0.48%
    • 트론
    • 107.9
    • -0.55%
    • 스텔라루멘
    • 333.7
    • -1.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7,000
    • -3.5%
    • 체인링크
    • 29,270
    • -4.5%
    • 샌드박스
    • 794.6
    • -2.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