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첫 일정으로 기자들 만나 "많은 가르침 부탁"

입력 2021-06-30 11:56 수정 2021-06-30 13:0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동훈 전 대변인 의혹·아내 언론 인터뷰에는 무응답

▲ 전날 대선출마 선언을 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을 찾아 기자들과 인사를 마친뒤 나서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 전날 대선출마 선언을 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을 찾아 기자들과 인사를 마친뒤 나서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정치 참여 선언 후 첫 공식 일정으로 국회 소통관을 찾아 기자들과 인사를 나눴다. 윤 전 총장은 많은 가르침을 부탁한다며 소통에 나섰지만, 이동훈 전 대변인의 의혹과 아내 김건희 씨의 인터뷰 내용 등에 대해선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윤 전 총장은 30일 오전 국회를 찾아 출입기자들이 상주하는 소통관을 방문했다. 이날 윤 전 총장은 하늘색 넥타이에 정장 차림으로 각사 기자들이 있는 곳에 직접 들러 인사를 나눴다.

윤 전 총장은 30분이 넘는 시간 동안 기자들과 만난 후 기자회견장으로 와 소감을 밝혔다. 그는 "한국 정치의 생생한 현장을 보는 것 같다"며 "여러분이 있기에 이 나라의 민주주의가 지켜져 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가 부족한 부분, 정치의 부족한 부분들을 우리 언론에서 많이 채워주시고 이 나라 민주주의가 잘 될 수 있도록 많이 도와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이제 정치에 첫발을 들였는데 많은 가르침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윤 전 총장은 그동안 전언 정치를 이어왔지만, 전날 정치 참여 선언 이후 활발한 소통을 시작하는 모양새다. 이날 아침 일정은 조선일보가 주관한 콘퍼런스 행사였지만, 오래전 얘기가 된 내용인 것을 감안하면 사실상 첫 공식 일정은 국회 소통관 방문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 측은 "어떻게 보면 제일 첫 일정"이라며 "모 언론사 행사는 이전부터 초청받아서 개인적인 것 때문에 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윤 전 총장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아내 김건희 씨의 인터뷰, 이동훈 전 대변인의 금품수수 의혹 등에는 구체적인 답을 하지 않았다. 이 전 대변인에 관해선 "본인의 신상 문제라 개인적인 이유로 그만두고 싶다고 해서 그렇게 서로 간의 양해를 했다"는 답변만 내놓았다.

전날 연설과 관련 구체적인 정책이 부족했다는 혹평에 대해선 "국민께 정치에 나서는 제 생각과 어떤 포부, 계획을 말씀드린 거고 구체적인 정책에 대해선 어제 다 얘기를 드릴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훌륭한 분들과 구체적인 정책 세부에 대해선 한국에 현실, 현안을 잘 살펴서 국민께 불편하지 않고 많은 문제점을 잘 해결할 수 있는 그런 정책을 내놓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옷 어디서 사세요?…사용 만족도 높은 '패션 앱'은 [데이터클립]
  • '최강야구' 니퍼트도 눈치 보는 김성근 감독?…"그가 화가 났다고 생각합니까?"
  • "파도 파도 끝이 없다"…임영웅→아이유, 끝없는 '미담 제조기' 스타들 [이슈크래커]
  • 단독 김홍국의 아픈 손가락 하림산업, 6월 ‘논현동 하림타워’ 소집령 발동
  • 마운트곡스發 비트코인 14억 개 이동…매도 압력에 비트코인 ‘후퇴’
  • 나스닥 고공행진에도 웃지 못한 비트코인…밈코인은 게임스탑 질주에 '나 홀로 상승' [Bit코인]
  • 전세사기 특별법 공방은 예고편?…22대 국회 ‘부동산 입법’ 전망도 안갯속
  • 반도체 위기인데 사상 첫 노조 파업…삼성전자, 경영 악화 심화하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748,000
    • -1.11%
    • 이더리움
    • 5,227,000
    • -1.79%
    • 비트코인 캐시
    • 646,500
    • -0.77%
    • 리플
    • 726
    • -0.55%
    • 솔라나
    • 233,600
    • -0.34%
    • 에이다
    • 626
    • -1.42%
    • 이오스
    • 1,115
    • -1.41%
    • 트론
    • 156
    • +0.65%
    • 스텔라루멘
    • 149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6,000
    • -1.6%
    • 체인링크
    • 25,740
    • +0.31%
    • 샌드박스
    • 614
    • -1.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