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연준 인사들, CBDC 발행에 부정적...“우리는 달러 있어”

입력 2021-06-29 13:07

연준 부의장 "시장에 위험 초래 가능성"
리치먼드 연은 총재 "달러만으로 디지털 서비스 충분"
연준, 올여름 CBDC 보고서 발표 계획

▲랜들 퀄스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부의장이 2019년 12월 5일(현지시간) 미 상원 은행주택및도시문제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해 질의를 받고 있다. 워싱턴D.C./로이터연합뉴스
▲랜들 퀄스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부의장이 2019년 12월 5일(현지시간) 미 상원 은행주택및도시문제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해 질의를 받고 있다. 워싱턴D.C./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주요 인사들이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에 대해 연달아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이들은 여전히 달러가 화폐로서 역할을 다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연준이 이번 여름 CBDC 연구보고서를 공개할 예정인 상황에서 보고서가 연준 정책의 구체적인 방향을 제시할지 주목된다.

28일(현지시간) 미국 CNBC방송에 따르면 랜들 퀄스 연준 부의장은 CBDC가 시장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유타 은행 연합 행사에 연사로 참석해 “연준이 주도하는 CBDC의 잠재적인 이점이 명확하지 않다”며 “반대로 CBDC는 지대하고 구체적인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밝혔다. 퀄스 부의장은 위험 요소 중 하나로 사이버 공격을 들었다. 이어 “CBDC를 만들기 위한 모든 제안은 높은 기준을 통과해야 하고 이익이 위험보다 클 것이라는 확신이 있어야 한다”며 “우리가 혁신으로 나아가기 전에 CBDC를 신중하고 비판적으로 분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달러가 여전히 주요 화폐로서 역할을 충분히 하고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퀄스 부의장은 “달러는 이미 매우 디지털화돼 있다”며 “금융 비용이나 금융 포용성 문제는 (CBDC가 아닌) 다른 방법으로도 잘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토마스 바킨 리치먼드 연방은행 총재. 출처 리치몬드 연은 홈페이지
▲토마스 바킨 리치먼드 연방은행 총재. 출처 리치몬드 연은 홈페이지
같은 날 토마스 바킨 리치먼드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도 비슷한 취지의 발언을 했다. 그는 애틀랜타 로터리클럽 연설을 통해 “우리는 이미 이 나라에서 디지털 화폐를 갖고 있다. 우린 그걸 달러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이어 “따라서 디지털 화폐 기능을 향상하려면 어떤 이유인지를 명확히 해야 한다”며 “우린 아직 (CBDC 발행에 대해) 좋은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바킨 총재는 “VENMO(모바일 결제 앱)를 비롯한 온라인 결제 서비스를 통해 이미 많은 거래가 가상거래로 진행 중”이라며 달러만으로도 결제 서비스가 충분하다는 뜻을 반복했다.

지난달 연준은 올여름 CBDC 연구보고서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아직 CBDC에 대해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진 않았다”면서도 “결제 기술 혁신에 대해 주의 깊게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CBDC가 현금이나 민간 가상화폐와 공존하는 것이지 대체재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번 인사들의 발언은 연준이 CBDC의 잠재적 출시 가능성을 모색하던 중에 나왔다”며 “파월 의장은 과거 의회의 행동 없이는 CBDC를 만들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는데 퀄스 부의장이 이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고 풀이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438,000
    • +2.69%
    • 이더리움
    • 5,412,000
    • +3.54%
    • 비트코인 캐시
    • 715,000
    • +1.13%
    • 리플
    • 1,220
    • +3.04%
    • 라이트코인
    • 250,600
    • +2.83%
    • 에이다
    • 1,966
    • +2.24%
    • 이오스
    • 4,947
    • +0.92%
    • 트론
    • 119.9
    • +1.61%
    • 스텔라루멘
    • 409.2
    • +2.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700
    • +2.47%
    • 체인링크
    • 31,170
    • +2.3%
    • 샌드박스
    • 8,925
    • -0.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