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s 2021] 문승욱 산업부 장관 "산업부문 순환경제 전환 적극 지원"

입력 2021-06-24 14:29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재활용 기반 확대하고 재제조 산업 판로확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4일 "2050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폐자원을 활용한 산업부문의 순환경제 전환이 매우 중요하고, 이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서울-기후 에너지 회의 2021'에 참석한 문 장관은 축사를 통해 "탄소중립의 첫걸음을 내디딘 상황에서 폐자원 활용방안을 논의하는 것은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탄소중립은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 발전을 위해 거스를 수 없는 '신경제질서'로 자리잡았다고 언급하며 "글로벌 탄소중립 속도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고 성장동력으로 삼기 위해 탄소중립 정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현재 정부는 탄소중립 추진 방안으로 수소환원제철, 바이오 플라스틱 등 기술혁신 지원과 함께 기업의 부담 완화를 위한 금융·조세 지원, 규제특례와 같은 투자비용 완화방안도 모색 중이다.

문 장관은 "탄소중립 산업전환 촉진 특별법을 마련하는 한편 연말까지 '2050 탄소중립 산업대전환 비전과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순환경제가 탄소중립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문 장관은 "EU는 이미 지난해 3월 순환경제 행동계획을 마련해 전환을 본격화하고 있다"며 "우리도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등 미래 폐자원 재활용 기반을 확대하고, 중고품을 신품처럼 재생산하는 재제조 산업의 판로지원, 수출사업화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리튬, 희토류 등 희소 금속의 재자원화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기업 간 폐에너지와 부산물을 교환·재활용하는 생태산업개발 지원 사업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430,000
    • +0.57%
    • 이더리움
    • 4,138,000
    • -3.68%
    • 비트코인 캐시
    • 760,500
    • -0.98%
    • 리플
    • 1,305
    • -0.68%
    • 라이트코인
    • 220,700
    • -1.6%
    • 에이다
    • 2,861
    • -1.68%
    • 이오스
    • 6,520
    • +7.86%
    • 트론
    • 128.2
    • -7.64%
    • 스텔라루멘
    • 389.9
    • -1.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200
    • +0.58%
    • 체인링크
    • 34,340
    • -4.82%
    • 샌드박스
    • 942.4
    • -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