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사다마’ 피차이 구글 CEO, 리더십 불만 직면

입력 2021-06-22 14:41

지난해 이후 최소 36명 부사장이 회사 떠나
모험 싫어하는 성향, 신속한 의사 결정 저해 비판
이커머스 신흥강자 쇼피파이 인수 거부 등 판단 실패 사례도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가 2019년 10월 3일(현지시간) 미국 댈러스의 엘 센트로 대학에서 연설하고 있다. 댈러스/AP뉴시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가 2019년 10월 3일(현지시간) 미국 댈러스의 엘 센트로 대학에서 연설하고 있다. 댈러스/AP뉴시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가 ‘호사다마’의 상황에 놓였다. 구글은 매 분기마다 어닝서프라이즈를 연출하면서 매출과 순이익 사상 최대치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구글 모회사 알파벳 시가총액은 1조6000억 달러(약 1813조 원)에 달한다. 그러나 회사 내부에서는 피차이 CEO의 리더십과 인사 정책에 대한 불만이 하늘을 찌를 듯 커지고 있다고 2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NYT 인터뷰에 응한 15명의 전·현직 임원은 “구글이 현재 조직을 무력화시키는 관료제를 비롯해 대기업이 직면한 함정에 빠졌다”며 “여기에는 부드럽고 겸손한 피차이 CEO의 리더십이 영향을 미쳤다”고 증언했다.

이들은 피차이 체제가 주요 사업과 인사이동에 있어 빠르게 대처하지 못했고, 그 결과 내부에서도 갈등과 분열이 커지게 됐다고 지적했다. 구글에서 15년간 근무하고 3월 퇴사한 세자르 센굽타 전 부사장은 “피차이 CEO는 거의 모든 결정을 제대로 내렸다”면서도 “그가 더 빨리 결정을 내리면 더 행복했을지라는 질문에 대한 내 대답은 ‘그렇다’”라고 말했다.

피차이 CEO는 6년 전 구글에 합류했다. 그가 구글 수장으로 있는 동안 직원 수는 2배 늘어난 약 14만 명이 됐다. 모기업 알파벳의 시총은 3배로 늘었다. 하지만 지난해 이후 최소 36명의 부사장이 회사를 떠났다. 경영진에서 중추적 역할을 맡으며 400명 관리자들을 통솔하는 부사장급에서 이렇게 많은 이탈이 일어난 것은 심각한 두뇌 유출이라고 NYT는 지적했다.

임원들이 가장 큰 문제로 꼽는 것은 모험을 싫어하는 안정 지향적인 피차이의 성향이라고 NYT는 지적했다. 급변하는 실리콘밸리 업계 특성상 필요에 따라 더 과감한 리더십을 보일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구글은 2018년 켄트 워커 법률 고문을 글로벌 기업지원 부문 부사장으로 승진시켰는데, 이후 그의 후임을 찾기까지 무려 1년이 넘는 시간이 걸렸다.

전자상거래에서 아마존에 도전하고자 이커머스 신흥강자인 쇼피파이를 인수하자는 제안이 몇 년 전 나왔지만, 당시 피차이 CEO는 너무 비싸다며 이를 거부했다. 쇼피파이 주가는 수년 동안 10배 폭등했다.

구글에서 16년간 근무한 데이비드 베이커 전 엔지니어링 부문 이사는 “다양성 문제에 관한 구글의 부족한 용기는 궁극적으로 업무에 대한 열정을 상쇄했다”며 “구글은 재정적으로 안전할수록 위험 회피 현상도 커졌다”고 비판했다.

다만 이러한 반응에 반대 입장도 있다. 구글 대변인은 “부사장 퇴사율은 지난 5년간 꾸준히 하락세를 유지했다”며 “피차이 CEO의 리더십에 대한 내부 설문조사 결과도 긍정적이었다”고 해명했다.

사미르 사마트 구글 부사장은 “피차이 CEO는 1월 웨어러블 업체 핏빗을 인수하기 위해 인수 방법과 제품 계획, 사용자 데이터 보호 등과 씨름하는데 약 1년이 걸렸다”며 “그 과정에서 그는 충분히 고려되지 않았던 잠재적인 문제들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4월 온라인 증권거래 앱 로빈후드로 적을 옮긴 아파르나 첸나프라가다 전 부사장은 “피차이 CEO는 우리에게 독재적인 메시아처럼 행동하지 말 것을 강조했다”며 “그는 사업에 그다지 도움 되지 않는 허영심 많은 프로젝트를 줄이는 것과 같은 판단이 어렵고 인기 없는 결정을 내려온 인물”이라고 변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706,000
    • +2.34%
    • 이더리움
    • 2,436,000
    • +3.61%
    • 비트코인 캐시
    • 524,500
    • +1.75%
    • 리플
    • 697.7
    • +0.87%
    • 라이트코인
    • 142,400
    • +1.57%
    • 에이다
    • 1,388
    • +0.65%
    • 이오스
    • 4,167
    • +0.53%
    • 트론
    • 64.67
    • +0.78%
    • 스텔라루멘
    • 307.2
    • +1.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5,300
    • +0.21%
    • 체인링크
    • 18,800
    • +1.29%
    • 샌드박스
    • 787.6
    • +37.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