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파나마 메트로 3호선 사업에 7억6000만 달러 지원

입력 2021-06-17 11:33

한국수출입은행은 현대건설 등이 수주한 파나마 메트로 3호선 사업에 중장기 수출채권 매입 방식으로 7억6000만 달러를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파나마 메트로공사가 공정률에 따라 대금지급 확약서를 발급하면 수은이 이를 할인 매입해 현대건설 등에 미리 지급하는 방식으로 지원한다.

파나마, 페루, 콜롬비아 등 중남미지역 중장기 인프라사업에 널리 통용되는 방식으로 시공사가 공사대금을 조기에 회수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파나마 메트로 3호선 사업은 파나마 수도 파나마시티내에 연장 25km의 고가철로(모노레일)와 13개 역사, 1개 차량기지를 건설하는 총 28억달러 규모의 대형 인프라 프로젝트다.

2019년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현대엔지니어링은 ‘팀 코리아(Team Korea)’ 방식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 사업 입찰에 참여했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2020년 2월 기술, 상업, 금융 전부문에서 최고점을 획득하며 파나마 메트로공사가 발주한 파나마 메트로 3호선 사업을 최종 수주했다.

수은은 현대건설 컨소시엄의 성공적인 파나마 진출을 위해 우월한 금융경쟁력을 제공했다. 수은이 입찰 단계부터 현대건설 컨소시엄의 수주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대주단내 가장 경쟁력 있는 금융조건으로 ‘금융지원의향서’를 발급한 것이다.

수은은 향후 5년간 7억6000만달러 규모의 수출채권을 매입해 현대건설 컨소시엄의 공사대금을 조기에 회수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의 대주단에는 수은을 비롯해 파나마 국책은행, 국제상업은행 등 10여개 금융기관이 참여하며, 총 매입금액은 27억 달러에 달한다.

수은 관계자는 “새로 도입한 중장기 수출채권 매입 방식의 금융은 그동안 스페인, 중국계 건설사 등이 주도해 온 중남미 인프라 시장에서 국내기업의 금융경쟁력을 끌어올려 중남미 인프라 사업을 추가 수주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226,000
    • -1.29%
    • 이더리움
    • 4,738,000
    • +0.57%
    • 비트코인 캐시
    • 780,000
    • +1.3%
    • 리플
    • 1,406
    • +1.3%
    • 라이트코인
    • 229,600
    • -1.59%
    • 에이다
    • 2,692
    • -1.25%
    • 이오스
    • 5,650
    • -0.18%
    • 트론
    • 121
    • -0.74%
    • 스텔라루멘
    • 495.5
    • +12.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900
    • -1.27%
    • 체인링크
    • 34,340
    • +4.09%
    • 샌드박스
    • 907.4
    • +0.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