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배후설 억울”…中우한연구소 ‘바이러스 유출설’ 일축

입력 2021-06-15 10:48

▲우한바이러스연구소. (로이터=연합뉴스)
▲우한바이러스연구소.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우한바이러스연구소의 전염병 연구 책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연구실 유출설을 부인했다.

14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는 박쥐 코로나바이러스의 최고 권위자로 꼽히는 우한바이러스연구소 스정리 박사가 전화와 이메일을 통해 연구소를 둘러싼 의혹을 일축했다고 보도했다.

스 박사는 지난 2017년 기존 박쥐 코로나바이러스를 혼합해 인간에게 전염될 수 있는 변종을 만들었다는 논문을 연구소 동료들과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우한바이러스연구소를 코로나19의 유출지로 지목하고 있다. 우한바이러스연구소는 코로나19 사태의 진원지에 위치하고 있다.

스 박사는 우한바이러스연구소에서 신종 전염병 연구를 이끌며 중국 전역에서 1만 개가 넘는 박쥐 바이러스 샘플을 수집했다. 그러나 스 박사는 “자신의 연구는 박쥐 코로나바이러스의 이종 전염을 연구하기 위한 것이었을 뿐 유전자 조작을 통한 감염성 강화와는 관련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우한바이러스연구소는 유전자 억제 조작을 통해 바이러스의 감염성을 강화하는 연구를 하거나, 협조한 적이 없다”면서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기 전까지 우한바이러스연구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일으키는 샘플을 확보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우한연구소에 보관된 박쥐 코로나바이러스 샘플은 현재 코로나19 바이러스와 96%가량 동일하지만, 유전자학 기준으로 96%만 동일하다는 것은 상당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봐야 한다는 설명이다.

또한, 코로나19 사태 발발 직전 우한연구소의 연구원 일부가 병원 치료가 필요할 정도로 아팠다는 미국 정부의 정보보고서 내용도 부인했다.

스 박사는 “코로나19 사태 배후에 중국과 자신이 있다는 주장에 대해 억울하다”면서 “세상이 무고한 과학자에게 오명을 뒤집어씌우려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702,000
    • -2.85%
    • 이더리움
    • 3,554,000
    • -5.8%
    • 비트코인 캐시
    • 621,500
    • -5.69%
    • 리플
    • 1,138
    • -4.77%
    • 라이트코인
    • 182,500
    • -6.17%
    • 에이다
    • 2,741
    • +1.48%
    • 이오스
    • 4,886
    • -6.04%
    • 트론
    • 112.3
    • -5.15%
    • 스텔라루멘
    • 341.6
    • -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200
    • -6.46%
    • 체인링크
    • 27,720
    • -6.07%
    • 샌드박스
    • 821.5
    • -6.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