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철 전 감독, 췌장암 투병 끝에 사망…향년 50세

입력 2021-06-07 21:11

▲유상철 전 감독. (연합뉴스)
▲유상철 전 감독. (연합뉴스)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유 감독은 7일 오후 7시 30분쯤 서울 아산병원에서 유명을 달리했다. 향년 50세. 최근 급격히 병세가 악화하면서 병원에 입원해 집중 치료를 받았지만, 이날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끝내 눈을 감았다.

유 감독은 2019년 11월 췌장암 4기 진단을 받고 투병을 시작했다. 그는 인천유나이티드 감독 등 모든 활동을 중단한 채 치료에 전념했다.

유 감독은 2020년 1월 인천 지휘봉을 내려놓고 유 감독은 항암 치료를 이어갔다. 지난해 6월 예정보다 한 차례 더 진행된 마지막 13차를 끝으로 항암 치료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반드시 그라운드에 돌아오겠다"며, 현장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하지만 지난 1월 초 유 감독은 갑작스레 두통을 호소했다. 진단 결과 뇌 쪽으로 암세포가 전이됐다는 사실을 알았다. 이후 집중적인 치료를 받으며 암과 싸웠지만, 이날 결국 하늘로 떠났다.

유 감독의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에 차려질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423,000
    • -3.63%
    • 이더리움
    • 2,651,000
    • -1.38%
    • 비트코인 캐시
    • 679,000
    • -1.09%
    • 리플
    • 936.3
    • -3.76%
    • 라이트코인
    • 187,700
    • -1.88%
    • 에이다
    • 1,680
    • -1.75%
    • 이오스
    • 5,480
    • -2.49%
    • 트론
    • 81.92
    • -4.19%
    • 스텔라루멘
    • 357.8
    • -1.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900
    • -1.43%
    • 체인링크
    • 25,430
    • -2.38%
    • 샌드박스
    • 297.9
    • -2.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