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글로벌 디지털솔루션 기업 PTC와 ‘ARㆍIoT 사업개발’ MOU

입력 2021-05-31 09:08

건설현장에 AR로 생산성 혁신, 운영현장에는 IoT 통해 실시간 데이터관리

▲28일 삼성엔지니어링과 글로벌 디지털 솔루션 기업 PTC 한국지사(PTC코리아)의 'AR 및 IoT 기술을 활용한 신사업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삼성엔지니어링 솔루션사업본부장 문덕규 전무(왼쪽)와 PCT코리아 국내영업총괄본부장 김상건 전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중공업)
▲28일 삼성엔지니어링과 글로벌 디지털 솔루션 기업 PTC 한국지사(PTC코리아)의 'AR 및 IoT 기술을 활용한 신사업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삼성엔지니어링 솔루션사업본부장 문덕규 전무(왼쪽)와 PCT코리아 국내영업총괄본부장 김상건 전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중공업)

삼성엔지니어링이 글로벌 디지털솔루션 기업 PTC와 손잡고 DT(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에 나선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28일 글로벌 디지털 솔루션 기업인 PTC의 한국지사(PTC코리아)와 ‘증강현실(AR) 및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신사업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의 본사인 서울시 강동구 상일동 GEC에서 진행된 이번 체결식에는 삼성엔지니어링 솔루션사업본부장 문덕규 전무와 PTC코리아 국내영업총괄본부장 김상건 전무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업무 협약은 플랜트 건설ㆍ운영과 디지털 혁신ㆍ솔루션 분야에서 양사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플랜트 현장에 대한 디지털 기술 적용과 사업화를 위해 추진됐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삼성엔지니어링의 국내외 현장 대상 PTC코리아의 디지털 기술 적용 △디지털기술 기반의 플랜트 건설ㆍ운영 솔루션 공동사업화 추진 등을 위해 협업하게 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협약을 통해 글로벌 디지털솔루션 기업인 PTC와 손잡음으로써 디지털 혁신을 가속하게 됐다. PTC는 글로벌 ARㆍIoT 플랫폼 기업으로 가트너가 발표한 ‘2020년 최고의 ARㆍIoT 리더’에 선정되기도 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PTC의 AR 기술을 플랜트 건설현장에 적용, 사전에 구현함으로써 프로젝트 품질 제고, 생산성 향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 양사는 이미 협업에 돌입, 오는 7월 AR 기반 스마트 현장관리시스템 오픈을 앞두고 있다.

또, 삼성엔지니어링은 차세대 캐시카우인 그린 인프라 분야에서의 디지털 기술 적용에도 주목하고 있다. 그린 인프라 사업은 수처리와 대기오염방지 시설 등 친환경 설비를 건설 운영하는 사업으로 플랜트 건설 후 운영을 통해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수익이 창출되는 이점이 있는데, 삼성엔지니어링은 기존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의 확대를 도모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IoT를 기반으로 한 운영현장에서의 실시간 모니터링 및 데이터 수집, 이를 활용한 운영 효율화와 AI 분석 및 예측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회사가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혁신과 혁신솔루션 사업화의 일환”이라며 “PTC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만들어내겠다”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185,000
    • +0.7%
    • 이더리움
    • 4,131,000
    • -0.58%
    • 비트코인 캐시
    • 758,000
    • -0.26%
    • 리플
    • 1,299
    • -0.46%
    • 라이트코인
    • 217,600
    • -1.63%
    • 에이다
    • 2,859
    • +0.11%
    • 이오스
    • 6,475
    • +2.61%
    • 트론
    • 126.8
    • -0.78%
    • 스텔라루멘
    • 387.9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400
    • -0.58%
    • 체인링크
    • 33,890
    • -0.06%
    • 샌드박스
    • 928.7
    • -0.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