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논란’ 사과한 대도서관…어땠나 봤더니 "부품 취급에 막말까지"

입력 2021-05-20 09:24

(출처=대도서관 유튜브 채널 영상 화면)
(출처=대도서관 유튜브 채널 영상 화면)

구독자 169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대도서관이 직원 갑질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대도서관은 19일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오늘보다 제 스스로를 되돌아 본 날이 없는 것 같다”며 “그만 둔 7명 중 연락이 닿은 4명의 직원들과 회사에 남은 5명의 직원들에게도 진심으로 사과의 말을 전했다. 아쉽게도 퇴직한 일곱 명 중, 세 명은 연락이 안되어 후에라도 진심으로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와 관련하여 시청자분들께서 원하시는 해명과 사과 방송을 오늘 밤 9시에 생방송으로 진행하고자 한다. 이야기를 들어봐 주시면 정말 감사하겠다”고 밝혔다.이날 생방송에서 대도서관은 자신의 폭언에 대해 “제가 독단적이고 예민한 성격이 있다. 그런 부분들이 표현이 된 것 같다. 너무 죄송하다. 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반말을 한 이유는 직원들과의 ‘소통’ 때문이었고, 욕은 한 적 없다고 밝혔다.

집단퇴사의 경우 총 두 번이 있었으며, 이와 관련해 전 직원들에게 개인적으로 연락해 사과를 했다고 밝혔다. 첫 번째 집단퇴사는 당시 기획PD와 직원들이 갈등이 있었으며, 자신이 직원들과 소통하지 않아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기업 리뷰, 연봉, 복지, 면접 후기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사이트 잡플래닛에 올라 온 대도서관의 회사 ‘엉클대도’ 후기가 화제를 모았다. 전 직원들은 공통적으로 대도서관 때문에 직원들이 단체 퇴사를 했다고 주장했다.

‘엉클대도’ 직원이라고 주장하는 A 씨는 “대표 감정에 따라 업무가 쥐락펴락 좌지우지”, “인격 모독, 언어폭력이 도를 지나친다”, “의사소통 불가능한 사람”이라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또 다른 직원인 B 씨는 “업계 최고 대우니 뭐니 언플은 많지만 현실은 야근, 주말 근무수당 없음”, “책임감 없는 대표”, “일상적인 폭언. 직원 부를 때 반말은 기본”이라고 적었다.

C 씨는 “직원 몇 명 있지도 않은데 관심이 없음”, “말이 이랬다 저랬다 극과 극으로 바뀜”, “자존감 하락의 원인. 평생 안 가본 병원 가볼 수 있게 해줌”, “시청자랑 같은 말 해도 직원이 하면 신뢰도가 기본적으로 50% 깎임”이라고 했다.

D 씨는 “대표와 소통이 안 됨. 직원들 말을 듣지 않음. 말 끊기는 기본이며 하대하고 무시하는 태도로 일관함”, “소리지르며 폭언과 모독적인 발언을 하지만 기억을 못함”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15:0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353,000
    • -2.67%
    • 이더리움
    • 5,014,000
    • -0.65%
    • 비트코인 캐시
    • 768,000
    • -0.97%
    • 리플
    • 1,340
    • -3.18%
    • 라이트코인
    • 241,400
    • -4.62%
    • 에이다
    • 2,670
    • -2.02%
    • 이오스
    • 5,745
    • -1.63%
    • 트론
    • 123
    • -1.91%
    • 스텔라루멘
    • 458.4
    • -3.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600
    • -1.74%
    • 체인링크
    • 35,260
    • +5.32%
    • 샌드박스
    • 935.7
    • +0.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