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서울ㆍ경기 ‘안양천 명소화·고도화 사업’ 업무협약

입력 2021-05-11 17:40

(사진제공=구로구)
(사진제공=구로구)

서울 구로구는 금천ㆍ영등포ㆍ양천구, 경기 광명ㆍ안양ㆍ군포ㆍ의왕 등 8개 지자체가 '안양천 명소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8개 지자체는 △안양천 명소화·고도화 사업 기본계획 수립 △국비 예산확보 공동 협력 △특정시설의 과다한 중복설치 자제 △각종 시설물 공동 이용 △장미 및 벚꽃 100리길 조성사업 △안양천 산책로, 둔치, 소단길, 자전거도로 등의 연속성 확보 △제방, 사면과 둔치 생태 복원 사업 △안양천 하천 선형과 행정구역 불일치에 따른 행정구역 경계조정 △하천관리 방안 △안양천벨트 축제 및 행사(장미․벚꽃길 걷기행사 등) △수질개선 · 생물다양성 등 조사 및 위해식물 제거사업 △안양천 야생조류 보호 및 조류독감 관리 등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구로구는 과거 오염의 대명사였던 안양천을 생태 하천으로 가꾸고 주민들의 휴식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성 구청장의 민선 7기 핵심공약으로 안양천 일대를 수목운 수준의 자연 휴식공간을 만드는 데 집중했다. 그 결과 갈대와 잡초만 무성했던 공간이 서울 서남권 최대 규모인 생태초화원(1만 7500㎡)으로 탈바꿈했다.

올해도 구로구는 안양교와 광명교 사이 총면적 4000㎡, 총길이 1km 규모의 장미터널을 조성하고 고척스카이돔 전면, 하천변 산책로를 따라 총 7500㎡ 규모에 다양한 초화류를 심어 녹색공간을 확충한다.

구로구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8개 지자체가 연대한 효율적 관리로 서울을 대표하는 관광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안양천을 하나로 이어 벚꽃․장미 100리길을 조성하고 추후 8개 지자체가 함께 축제도 개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1,542,000
    • -1.81%
    • 이더리움
    • 2,799,000
    • +4.44%
    • 비트코인 캐시
    • 679,000
    • +4.14%
    • 리플
    • 973.8
    • +1.41%
    • 라이트코인
    • 189,100
    • +3%
    • 에이다
    • 1,734
    • +5.99%
    • 이오스
    • 5,655
    • +2.72%
    • 트론
    • 79.87
    • +2.01%
    • 스텔라루멘
    • 380.5
    • +6.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100
    • +2.44%
    • 체인링크
    • 25,550
    • +6.41%
    • 샌드박스
    • 310.5
    • -5.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