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벨트서 수소·전기차 충전소 확대된다

입력 2021-05-04 11:00

온실가스 감축 기대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서 수소차·전기차 충전소 설치가 확대된다.

국토교통부는 개발제한구역 내 택시·전세 버스·화물차 차고지에서 수소차·전기차 충전소를 허용하는 내용을 담은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4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개발제한구역 내 택시·전세 버스·화물차 차고지에 수소차·전기차 충전소를 설치할 수 있게 됐다. 주유소·LPG 충전소 내 부대시설로 설치하는 수소차·충전소는 소유자가 아니어도 설치 가능하다.

이를 통해 수소차·전기차 충전시설이 확충돼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보미 국토부 녹색도시과장은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탄소 중립 실현을 대표하는 전기차·수소차 충전 인프라 확충사업이 더욱 활발해지고, 국민·기업불편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개발제한구역을 지정 목적에 맞도록 관리하면서 국민 불편을 해소할 수 있도록 입지제도를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6 09:2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1,466,000
    • +3.87%
    • 이더리움
    • 2,587,000
    • +1.93%
    • 비트코인 캐시
    • 539,500
    • +1.7%
    • 리플
    • 711.5
    • +0.51%
    • 라이트코인
    • 150,900
    • +3.21%
    • 에이다
    • 1,441
    • +0.91%
    • 이오스
    • 4,303
    • +0.89%
    • 트론
    • 68.09
    • +2.41%
    • 스텔라루멘
    • 308.7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0,300
    • +1.35%
    • 체인링크
    • 19,940
    • +3.58%
    • 샌드박스
    • 857.8
    • +0.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