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6일 총투표…결과 따라 11일부터 총파업 돌입”

입력 2021-05-01 20:49 수정 2021-05-01 20:51

(뉴시스)
(뉴시스)

택배노조가 조합원 총투표를 통해 총파업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은 1일 대의원들이 아파트 갑질 문제와 관련해 택배사들의 해결을 촉구하기 위한 ‘조합원 총파업 찬반투표 부의 여부’를 놓고 투표한 결과, 투표 인원 371명 중 282명(76%)이 찬성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택배노조는 6일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총파업 진행 여부에 대한 총투표를 진행한다. 노조는 총투표 결과 총파업이 가결되면 11일부터 투쟁에 돌입한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택배사들은 지금이라도 아파트 갑질 문제와 저상차량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661,000
    • -9.56%
    • 이더리움
    • 3,994,000
    • -9.25%
    • 비트코인 캐시
    • 1,268,000
    • -12.43%
    • 리플
    • 1,846
    • +2.61%
    • 라이트코인
    • 333,700
    • -9.57%
    • 에이다
    • 2,505
    • -9.31%
    • 이오스
    • 11,010
    • -10.63%
    • 트론
    • 138.9
    • -7.09%
    • 스텔라루멘
    • 789.3
    • -9.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1,400
    • -7.58%
    • 체인링크
    • 44,840
    • -10.77%
    • 샌드박스
    • 452.4
    • -13.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