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출신 권민아, 간호사 갑질 주장했다가 악플…또 극단적 선택 시도

입력 2021-04-27 14:07

(출처=권민아 SNS 캡처)
(출처=권민아 SNS 캡처)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사진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권민아는 27일 자신의 SNS에 “왜 더럽나. 또 비위 상하나. 너희 한마디 한마디에 나는 이렇게 푼다”며 피투성이가 된 방바닥 등의 사진을 올렸다.

또 “동정심 얻으려고 하는 짓거리라고 했나. 동정심이라도 줘봐봐. 정신병원 가보라고? 10년을 넘게 다녔다. 내가 왜 미쳤는데. 너네가 나로 살아보길 했나 뭘 안다고 맨날 짓밟고 찢는데, 열심히 살았고 바보같이 살았다"고 덧붙였다.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다. 대신 “쇼? 동정심? 지긋지긋해?”라는 글이 남아있다.

앞서 권민아는 26일에는 자신이 다니던 정신과 병원 간호사의 태도에 불만을 터트리는 글을 올렸다. 이에 일부 네티즌은 권민아의 태도를 지적했고, 권민아는 “내가 7번이나 참았으면 나도 한마디 할 수 있는 거 아닌가. 속앓이 하고 참다가 병 걸린 사람이 이제 하고 싶은 대로 한다는데 너희가 보기 싫으면 읽지를 말아라”고 반박했다.

권민아는 지난해 7월 그룹 AOA 리더였던 지민에게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106,000
    • -1.93%
    • 이더리움
    • 3,561,000
    • -4.79%
    • 비트코인 캐시
    • 642,500
    • -3.53%
    • 리플
    • 1,152
    • -1.29%
    • 라이트코인
    • 188,500
    • -4.36%
    • 에이다
    • 2,549
    • -2.3%
    • 이오스
    • 4,990
    • -3.67%
    • 트론
    • 112
    • -1.93%
    • 스텔라루멘
    • 338
    • -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7,400
    • +4.6%
    • 체인링크
    • 27,590
    • -4.33%
    • 샌드박스
    • 783.6
    • -3.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