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 윤여정 수상에 “바람 피운 남자에 멋진 한 방”

입력 2021-04-26 17:46

(사진제공=뉴시스, 비즈엔터)
(사진제공=뉴시스, 비즈엔터)

가수 조영남이 전 부인인 윤여정의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에 축하 인사를 전했다.

조영남은 26일 한 매체를 통해 “내 일 처럼 기쁜 소식이고 엄청 축하할 일”이라며 윤여정의 수상을 축하했다.

그는 “(윤여정을)언급하는 게 조심스럽다”면서 “이 일(윤여정의 수상)이 바람 피우는 남자들에 대한 최고의 멋진 한 방, 복수 아니겠나. 바람피운 당사자인 나는 앞으로 더 조심해야지”라고 말했다.

앞서 조영남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윤여정을 언급한 바 있다. 그는 “내가 바람을 피워 이혼한 것”, “(윤여정 프로그램은) 챙겨본다”, “지금은 말 그대로 헐! 윤여정에 대해 가타부타 할 자격조차 없는 몸”이라고 말한 바 있다.

윤여정은 26일 오전 9시(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유니온스테이션과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1974년 결혼한 조영남과 윤여정은 미국으로 이민을 갔고, 이후 한국으로 돌아와 1987년 이혼했다. 슬하에 두 아들이 있다.

윤여정은 이날 수상 소감을 전하며 “사랑하는 두 아들에게도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저를 일하게 만든 아이들. 사랑하는 아들들아, 이게 엄마가 열심히 일한 결과란다”라는 유머러스한 소감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288,000
    • -2.82%
    • 이더리움
    • 2,236,000
    • -3.37%
    • 비트코인 캐시
    • 563,500
    • +2.45%
    • 리플
    • 738.3
    • -0.86%
    • 라이트코인
    • 152,800
    • +1.46%
    • 에이다
    • 1,559
    • +5.27%
    • 이오스
    • 4,402
    • +2.85%
    • 트론
    • 75.16
    • +16.06%
    • 스텔라루멘
    • 303.7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0,700
    • +3.22%
    • 체인링크
    • 21,150
    • -2.35%
    • 샌드박스
    • 224.4
    • +1.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