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감염·침수·화재 등 '사전 감지 안전 IoT 시스템' 개발

입력 2021-04-22 13:41

▲대구전산센터 하이오스(HIoS) 대쉬보드 화면 (사진제공=현대건설)
▲대구전산센터 하이오스(HIoS) 대쉬보드 화면 (사진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은 2019년 건설사 최초로 자체 개발한 안전관리시스템 '하이오스'(HIoS)에 감염, 침수, 화재사고 대응 기능을 추가했다고 22일 밝혔다.

현대건설 기술연구원이 이번에 개발한 감염·화재·침수 대응 기능을 현대건설의 사물인터넷(IoT) 기반 현장 안전관리 종합 플랫폼인 하이오스에 추가 탑재해 안전사고 예방에 나선 것이다. 이를 통해 업무 생산성도 높아질 전망이다.

현장 근로자 감염 대응 기능은 열화상카메라와 진·출입 게이트를 연동해 현장 출입 시 근로자의 체온을 체크하고, 발열 증상이 있으면 진입을 금지한다.

현장 내에서 모든 근로자의 동선을 지속해서 파악해 해당 근로자의 작업 구간 및 시간 등 상세 이동 경로를 하이오스에 빅데이터로 저장하게 된다.

해당 정보는 현장 내 코로나19 감염 인원 발생 시 해당 근로자의 2주간 이동 동선과 타 직원과의 접촉 여부를 1분 이내에 파악할 수 있다. 이를 이용해 정부 등 관계기관 역학조사에 필요한 신속한 정보제공이 가능하다.

현대건설은 하저터널, 대심도 장대터널 등 지하 공간 건설현장의 침수사고 리스크 사전 대응을 위해 실시간 침수, 수위 데이터를 수집, 전달하는 침수 대응 기능도 개발했다.

침수 대응 기능은 여름 장마철 등 우기 시즌의 현장관리에 더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현장에 설치된 침수 센서는 물과의 접촉 여부를 온(On)·오프(Off) 형태로 측정하며 설치 위치 정보와 상태 정보를 제공한다. 수위 데이터는 측정 위치에서 수면까지 거리를 측정해 범람까지 남은 수위를 관리한다. 미리 입력된 임계값 이상·이하의 수치 발생 시 주의단계 및 위험단계로 구분해 표출된다. 이는 안전관리 담당자 혹은 미리 지정된 관리자에게 문자로 위험 상황을 실시간 제공한다.

화재에 사전대응하기 위해 건설현장에서 발생 가능한 유증기, 가연성 가스의 누출을 미리 감지해 알람을 제공하는 기술도 개발했다.

다양한 가스센서를 하나의 함체로 구성할 수 있는 센서를 연동했고, 가스가 발생할 수 있는 지점이 공종에 따라 변화하는 데 대응하기 위해 이동식 함체로 구성했다. 유증기 센서의 가스 종류별 이력 정보를 차트로 제공하며 사후 이력 관리도 가능하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하이오스에 저장되는 근로자 위치 및 센서 데이터를 기반으로 빅데이터 분석을 지속해서 수행해 스마트 안전 관리 방식으로 건설현장의 안전성 제고에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003,000
    • +6.5%
    • 이더리움
    • 3,792,000
    • +10.49%
    • 비트코인 캐시
    • 676,500
    • +7.64%
    • 리플
    • 1,232
    • +13.34%
    • 라이트코인
    • 199,300
    • +8.08%
    • 에이다
    • 2,765
    • +11.45%
    • 이오스
    • 5,295
    • +9.27%
    • 트론
    • 121.7
    • +10.54%
    • 스텔라루멘
    • 360.6
    • +9.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300
    • +5.56%
    • 체인링크
    • 30,010
    • +12.31%
    • 샌드박스
    • 858.2
    • +14.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