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태흠, 원내대표 출사표…"정권교체 선봉 서겠다"

입력 2021-04-18 12:38

투쟁 강조…원 구성 협상 등에는 "먼저 요구는 적절 X"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원내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박준상 기자 jooooon@)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원내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박준상 기자 jooooon@)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이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시대요구에 부응하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여당의 입법 폭주에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내년 정권교체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며 일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 의원은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당이 더욱 혁신하고, 신뢰를 쌓아 수권정당으로서 문재인 정권에 의해 무너진 상식과 법치를 바로 세워야 하는 사명과 의무를 갖게 됐다"며 "국민의 명령을 받들고 시대요구에 부응하는 정당으로 거듭나도록 김태흠이 신념과 열정으로 그 앞에 서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오만과 독선의 의회 독재에 맞선 치열한 투쟁은 피할 수 없는 현실"이라며 "그에 맞서기 위해서는 투쟁력 있고 결기 있는 원내대표가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김 의원인 본인이 '투쟁' 이미지가 있는 점을 강조하며 여당에 맞서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그는 "정권교체의 선봉에 서는 전략적인 원내대표가 되겠다"며 "국민께서 만들어 주신 보궐선거 승리를 대선이라는 전쟁의 승리로 연결할 수 있는 원내대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직 국가와 국민만을 바라보고 뛰겠다"며 "의원들과 함께 대한민국을 살리는 정권탈환의 승리하는 전략가 원내대표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의원은 더불어민주당과 민생문제에는 협의하고 투쟁해야 할 부분에는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출마 선언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민생문제라든가 여러 가지 측면에서 강 대 강으로 가는 건 적절치 않다"면서도 "강한 투쟁력이 있는 사람은 전략과 전술도 능하다"고 강조했다.

상임위원장과 원 구성 협상에 대해선 "제가 먼저 요구하는 건 적절치 않다"며 "자기들이 다 가져가고 완전히 의회민주주의를 파괴했던 부분에 대해 인정하고 재협상을 하자고 하면 협상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권성동·김기현·유의동 의원 등 원내대표 출마를 준비 중인 다른 의원들에 대해선 "다 훌륭하고 능력도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본인을 "당당한 사람"이라며 민주당의 공격이나 중상모략에 맞설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며 차별점을 강조했다.

범야권 인사와 함께하겠다고도 약속했다. 김 의원은 "범야권 모든 인사와 세력이 하나가 돼서 헌정 질서, 헌법과 법을 유린하는, 민주주의가 무너지는 문재인 정권과 맞서 싸워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외부에 생각을 같이하는 세력도 함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과 싸울 수 있는 인사와 세력들은 하나가 돼서 용광로 안에 들어가야 한다"고 부연했다.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한 건 김 의원이 처음이다. 이날 오후에는 김기현 의원이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다. 권성동 의원은 19일, 유의동 의원은 20일 출마 선언이 계획돼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500,000
    • +1.76%
    • 이더리움
    • 4,496,000
    • +6.79%
    • 비트코인 캐시
    • 1,621,000
    • -0.25%
    • 리플
    • 1,870
    • -1.16%
    • 라이트코인
    • 407,500
    • -2.21%
    • 에이다
    • 1,908
    • -4.74%
    • 이오스
    • 11,880
    • -3.88%
    • 트론
    • 173.8
    • -4.71%
    • 스텔라루멘
    • 736.6
    • -2.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426,700
    • -7.12%
    • 체인링크
    • 57,000
    • -3.8%
    • 샌드박스
    • 659.8
    • -3.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