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접종현장서 이물 발견 주사기 70만 개 수거

입력 2021-04-17 10:48

▲1일 대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별관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주사기에 소분 조제하고 있다. 
 (뉴시스)
▲1일 대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별관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주사기에 소분 조제하고 있다. (뉴시스)

보건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쓰이고 있는 '최소 잔여형(LDS)' 주사기에서 섬유질처럼 보이는 이물이 발견됐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접종 현장에서 주사기 70만 개를 수거 중이다.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17일 "주사기 내에서 이물이 발견됐다는 신고 20건이 들어와 LDS 주사기 제조사에서 선제적으로 수거 조치 중"이라며 "이번 주까지 주사기 70만 개를 수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거 예정 물량 중 63만 개는 전날까지 수거가 완료된 상태라고 질병청은 전했다.

LDS 주사기는 버려지는 백신을 최소화하기 위해 피스톤과 바늘 사이의 공간이 거의 없도록 제작된 특수 주사기로 국내 업체들이 개발했다. 이 주사기를 사용하면 코로나19 백신 1병당 접종 인원을 1∼2명 늘리는 수 있어 주목받았다.

질병청은 오는 7월 말까지 두원메디텍에서 2750만 개, 신아양행에서 1250만 개 등 LDS 주사기 총 4000만 개를 납품받기로 계약했으며, 현재 두 회사의 주사기가 코로나19 예방접종에 쓰이고 있다.

이물 신고와 관련된 주사기는 두원메디텍의 제품으로, 이 회사가 납품한 주사기 가운데 50만 개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에 이미 쓰였다.

질병청은 주사기 이물과 관련된 '이상반응'은 보고된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는 "접종 전에 주사기로 주사약을 뽑는 과정에서 간호사들이 육안으로 이물을 확인했기 때문에 이물이 든 백신을 접종하지는 않았을 것으로 본다"며 "제조소를 점검하고 문제를 바로잡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두원메디텍은 주사기 품질을 개선한 후 수거한 물량만큼을 정부에 다시 재공급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09:5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7,608,000
    • -0.8%
    • 이더리움
    • 4,187,000
    • +0.94%
    • 비트코인 캐시
    • 1,725,000
    • +3.98%
    • 리플
    • 1,893
    • -9.51%
    • 라이트코인
    • 416,100
    • +1.51%
    • 에이다
    • 1,916
    • +10.62%
    • 이오스
    • 14,280
    • +35.74%
    • 트론
    • 198.2
    • +16.25%
    • 스텔라루멘
    • 764.7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498,000
    • +2.22%
    • 체인링크
    • 56,900
    • -0.09%
    • 샌드박스
    • 664.2
    • -4.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