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그룹 소매금융 한국철수 결정에…노조 “졸속 결정, 인정 못 해”

입력 2021-04-16 15:56 수정 2021-04-16 18:54

(사진제공=한국씨티은행지부)
(사진제공=한국씨티은행지부)
한국씨티은행 노동조합이 16일 씨티그룹의 한국 내 소매금융 철수 결정에 대해 “졸속적이고 일방적인 발표를 인정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한국씨티은행 노조는 이날 입장문을 발표하고 “뉴욕발 ‘한국 소비자금융 출구전략 추진’에 대해 한국씨티은행 노조와 직원들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조는 “씨티그룹의 소비자금융 구조조정은 2012년부터 본격 시작됐으며 전 세계적으로 이미 30~40개 국가에서 매각․철수를 했고 이번 유럽 및 아시아지역 13개 국가 정리가 마지막 단계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국에서도 2014년 57개 폐점, 2017년 89개 폐점을 통해 2011년 221개였던 영업점이 82% 폐점돼 현재는 39개밖에 남지 않았고, 이마저도 이번에 정리하겠다는 것”이라며 “새로운 것이 아니라 10년째 진행되고 있는 글로벌 구조조정의 종착역”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조는 “씨티그룹은 최근 10년간 한국씨티은행으로부터 약 2조9000억 원을 배당 및 용역비 형태로 가져갔지만 10년간 신입공채 직원을 단 한명도 채용하지 않았다”며 “소비자금융에 대한 매각 또는 철수 등 출구전략이 추진될 경우 대규모 실업사태가 발생하며, 고객에 대한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또 “예치한 자산을 걱정하는 고객들의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며 “기업금융에 더 집중하겠다고는 하지만 작금의 무책임한 행태에 대해 기업금융 고객들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진창근 위원장은 “지난 2월 20일 블룸버그통신 기사발표 이후부터 노동조합은 한국이 포함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조직적, 법률적 대비를 해 왔다”며 “매각이든 철수든 뉴욕본사의 마음대로 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783,000
    • -1.28%
    • 이더리움
    • 5,046,000
    • +8.17%
    • 비트코인 캐시
    • 1,630,000
    • +4.15%
    • 리플
    • 1,719
    • +1.12%
    • 라이트코인
    • 402,500
    • +2.65%
    • 에이다
    • 2,490
    • +3.06%
    • 이오스
    • 13,890
    • +6.85%
    • 트론
    • 153.8
    • +1.59%
    • 스텔라루멘
    • 810.5
    • +1.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414,700
    • +6.39%
    • 체인링크
    • 57,500
    • +6.88%
    • 샌드박스
    • 539.7
    • +2.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