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 후 성취감이 쫙”…‘꼬꼬무2’ 연쇄살인마 정남규 육성 진술 공개

입력 2021-04-16 10:58

(출처=‘꼬꼬무2’ 방송 화면 캡처)
(출처=‘꼬꼬무2’ 방송 화면 캡처)

‘꼬꼬무2’가 연쇄살인마 정남규의 육성 진술을 최초로 공개했다.

15일 방송된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이하 ‘꼬꼬무2’)에서는 서울판 ‘살인의 추억’이라고 불리던 연쇄살인마 정남규 사건을 조명했다.

이날 최초 공개된 정남규의 범행 진술 음성 영상에 따르면 2006년 영등포경찰서 취조실에서 경찰이 “어떻게 해서 그 집을 침입했냐”고 묻자 정남규는 “물색하면서 훑어보는데 그중에 문이 열린 곳이 한 곳도 없었고 열어보기는 한 30여 차례 열어봤다. 문이 열려 있나. 열려 있기에 일어나자마자 내리쳤다”고 말했다.

그는 “막 죽이고 싶은 살인 충동이 올라오고, 참을 수가 없다. (살인 후엔) 피 냄새도 좀 맡고, 이 안에서 성취감 같은 게 쫙 다가온다”고도 했다.

정남규는 피해자들에 대해 “모르는 사람들”이라며 “죽이려고 했는데 발로 차고 반항이 심해서 목 조르고 그랬죠”라고 무미건조하게 답하는 모습이었다.

피해자의 옷차림을 묻는 질문에는 “사건이 많아서 그것까진 기억을 못 한다”고 답했다.

또 진술 과정 내내 행복한 추억을 떠올리듯 회상하는 정남규의 모습이 눈에 띄었다. 총 24건의 범행을 통해 사망자 13명, 중상 20명이 나왔음에도, 정남규는 진술 내내 단 한 번도 동요하지 않는 등 전형적인 사이코패스적 성향을 보였다.

현장 검증에서는 자신을 비난하는 시민들과 맞서 싸우려 하고 마스크를 내려 얼굴을 보여주며 웃음 짓기도 해 충격을 자아냈다.

정남규는 사형을 선고 받았고 곧 빨리 사형해 달라는 탄원서를 냈다. 사형 집행 탄원서를 낸 이유로는 “살인을 못해서 답답하고 우울하다. 담배는 끊어도 살인은 못 끊겠다”고 말했다는 후문이다. 결국 정남규는 사형 확정 2년 7개월 후 구치소 독방에서 숨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898,000
    • -1.61%
    • 이더리움
    • 5,060,000
    • +6.71%
    • 비트코인 캐시
    • 1,616,000
    • +3.79%
    • 리플
    • 1,718
    • +2.14%
    • 라이트코인
    • 402,400
    • +1.93%
    • 에이다
    • 2,467
    • -0.76%
    • 이오스
    • 13,980
    • +6.64%
    • 트론
    • 154.1
    • +1.38%
    • 스텔라루멘
    • 803.6
    • +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414,500
    • +5.66%
    • 체인링크
    • 57,700
    • +5.87%
    • 샌드박스
    • 539.7
    • +2.8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