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오스카 시상식 가려는데 아들이 걱정...증오범죄 때문에”

입력 2021-04-13 10:01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배우 윤여정이 오스카 시상식 참석 계획을 밝히면서 미국에 사는 아들이 아시안 증오범죄 때문에 자신의 미국 방문을 걱정하고 있다는 얘기를 털어놨다.

윤여정은 12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포브스와 인터뷰에서 “제 두 아들은 한국계 미국인인데, 로스앤젤레스(LA)에 사는 아들이 오스카 시상식을 위해 미국에 가려는 나를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 아들은 “길거리에서 어머니가 다칠 수도 있다. 어머니는 노인이라서 (어떤 일이 벌어질지) 아무도 모른다. 그들(증오범죄 가해자들)은 노인을 노리고 있다”고 염려한다면서 아들이 경호원 필요성까지 얘기했다고 전했다.

윤여정은 “아들은 내가 (증오범죄) 공격을 받을까 봐 걱정하고 있다”며 “이건 끔찍한 일”이라고 말했다.

아카데미는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윤여정과 ‘미나리’에 함께 출연한 한예리에게 시상식 참석을 요청했고, 두 배우는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202,000
    • -3.03%
    • 이더리움
    • 2,642,000
    • -3.26%
    • 비트코인 캐시
    • 669,500
    • -3.6%
    • 리플
    • 945.5
    • -3.32%
    • 라이트코인
    • 187,100
    • -3.95%
    • 에이다
    • 1,676
    • -3.12%
    • 이오스
    • 5,495
    • -3.68%
    • 트론
    • 83.07
    • -0.42%
    • 스텔라루멘
    • 349.9
    • -5.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200
    • -2.88%
    • 체인링크
    • 25,370
    • -6.21%
    • 샌드박스
    • 300.1
    • -5.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