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대전ㆍ부산, 학원ㆍ학교 매개 확진자 꾸준히 늘어

입력 2021-04-08 20:08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700명 선까지 급증한 8일 오전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700명 선까지 급증한 8일 오전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대전지역 보습학원에서 중·고교, 연기·보컬학원 등으로 이어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80명에 육박하고 있다. 부산지역 학교에서는 학생과 교직원 등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학원과 학교를 통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8일 대전시에 따르면 확진 고교생 중 1명이 다니던 연기·보컬학원 수강생 6명이 전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날 3명이 더 확진됐다.

이번 확산의 진원지로 추정되는 곳은 동구 가양동 보습학원이다. 이 곳의 수강생과 접촉한 고교생이 다니던 다른 보습학원 원장, 자가격리 중이던 고교생 1명도 코로나19 양성으로 판명됐다.

가양동 보습학원 강사 1명과 그를 직접 접촉한 수강생 11명이 잇따라 확진된 뒤 이들 수강생이 다니는 학교와 연기·보컬학원에서도 확진자가 급증, 지금까지 관련 확진자는 모두 77명으로 늘었다.

아울러 부산 학교에서도 확진자가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부산시교육청에 따르면 A 중학교 학생이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고, 가족이 확진된 B 중학교 학생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가족 지인이 확진돼 가족과 함께 진단검사를 받은 C 초등학교 학생도 양성이 나오면서 해당 학교 학생과 교직원 등 221명을 진단검사했다.

D 중학교 학생은 발열 증상이 나타나 받은 진단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학교 역시 학생과 교직원 183명에 대한 진단 검사를 진행했고, 교육청은 해당 학교에 대해 9일∼21일 원격수업을 하도록 했다.

E 초등학교에서는 학생 1명과 강사 1명이 확진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800,000
    • +3.29%
    • 이더리움
    • 2,782,000
    • +3.81%
    • 비트코인 캐시
    • 841,000
    • +2.69%
    • 리플
    • 1,498
    • +15.31%
    • 라이트코인
    • 297,800
    • +1.92%
    • 에이다
    • 1,574
    • +0.9%
    • 이오스
    • 8,220
    • +1.54%
    • 트론
    • 155.2
    • +1.57%
    • 스텔라루멘
    • 661.1
    • +5.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4,100
    • +7.8%
    • 체인링크
    • 41,590
    • -0.6%
    • 샌드박스
    • 888.6
    • -3.14%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